• [삶의향기] 마음을 울리는 작은 글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좋은사람 좋은글 [http://cafe.daum.net/timeside]
  • 06.11.29 09:26:08
  • 조회: 537
남편이 미울 때마다 아내는
나무에 못을 하나씩 박았습니다.
바람을 피우거나 외도를 할 때에는
큰 못을 쾅쾅 소리나게 때려 박기도 했습니다.
술을 마시고 때리고 욕을 할 때에도
못은 하나씩 늘어났습니다.
어느 날 아내가 남편을 불렀습니다.
“보세요, 여기 못이 박혀 있는 것을…
이 못은 당신이 잘못할 때마다
하나씩 박았던 못입니다.”
나무에는 크고 작은 못이 수 없이 박혀 있었습니다.
남편은 아무 말도 못했습니다.
그러나 그날 밤 남편은 아내 몰래
나무를 안고 울었습니다.
그 후 부터 남편은 변했습니다.
아내를 지극히 사랑하며 아꼈습니다.
어느 날 아내는 남편을 불렀습니다.
“여보! 이제는 끝났어요.
당신이 고마울 때마다 못을 하나씩 뺏더니
이제는 하나도 없어요.”
그러자 남편이 말했습니다.
“여보! 아직도 멀었소,
못은 없어졌지만 못자국은 남아 있지 않소?”
아내는 남편을 부둥켜 안고서
고마운 눈물을 흘렸습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