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동차] 디젤차 운전자, 일년에 최고 3시간 절약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하니웰코리아
  • 06.10.20 09:40:04
  • 조회: 433
일년에 3만Km를 주행하고 한번 주유하는데 10분이 소요된다고 가정했을 때, 디젤차가 같은 차종인 가솔린차에 비해 주유 시간이 적게는 1시간 10분에서 많게는 3시간(181분)이 절약되는 것으로 밝혀졌다.

디젤차의 필수 장착품인 터보를 공급하고 있는 하니웰 코리아(대표 임병현)에서 6개 차종을 대상으로 디젤차와 가솔린차를 비교 분석한 결과, 연비가 좋은 디젤차는 같은 거리를 주행했을 때 가솔린차에 비해 상대적으로 적은 연료를 소모하게 돼, 운전자의 주유 시간을 절약해 준다는 것이다.

클릭, 뉴아반테, 베르나, 프라이드, 로체, 소나타 총 6개 차량의 연비와 연료 탱크를 조사해봤을 때, 디젤차의 주유시간이 가솔린차의 주유시간보다 평균 2시간 가량(1년/ 112분)이 절약된다는 결과가 나왔다. 가장 주유 시간이 적게 드는 차량은 소나타(수동) 디젤로 1년에 약 4시간(251분)을 주유하는데 소요한다. 따라서 같은 차종의 가솔린차(351분)보다 1시간 40분을 절약하게 된다.

그 외에 로체는 디젤이 4시간 36분, 가솔린이 6시간 37분이 걸리며(2시간 1분 차이), 프라이드는 각각 5시간 25분, 7시간 13분 이 걸려 1시간 48분의 차이가 나게 된다. 가장 적은 차이가 나는 것은 뉴아반테로 디젤이 4시간 20분, 가솔린이 5시간 30분이 걸려 70분 차이가 난다. 어느 차량이든 디젤은 일년에 적어도 1시간 10분 이상이 절약된다.

하니웰코리아의 최진환 부장은 “매년 베르나의 운전자는 가솔린차 8시간 25분, 디젤차 5시간 24분을 주유하는데 보내게 된다. 즉, 디젤차를 사용하면 연료뿐 아니라 주유 시간면에서도 일년에 3시간을 절약하게 되는 것이다.” 라고 전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