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동차] 중고차 보상 규정 겉돌아…소비자들만 피해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아이크로스
  • 06.09.25 14:47:10
  • 조회: 474
지난해 10월부터 중고차를 구입한지 1개월이내 와 주행거리 2000km미만인 상황에서 이상이 생길 경우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관련법이 개정됐으나 일부 중고차 업체가 이를 지키지 않고 있는데다 규정마저 허술해 소비자들만 피해를 입고 있다.

24일 광주 YWCA소비자 상담실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1일부터 중고차를 구입한지 1개월 이내 와 주행거리 2000km미만인 상황에서 고장이 발생하면 보상을 하도록 자동차 관리법 시행규칙이 개정됐으나 일부 중고차 업체들이 이를 지키지 않아 분쟁이 잇따르고 있다.

이모씨(38)는 지난 8일께 그랜져 XG승용차를 광주지역 한 중고차 업체에서 800여만원을 주고 구입했다.

이씨가 승용차를 구입할 당시 LP가스와 휘발유를 동시 주입할 수 있다는 설명을 들었다.

하지만 이씨는 승용차를 구입한 뒤 정비업체에 확인한 결과, '휘발유 주입이 불가능해 수리가 필요하다'는 답변을 들었다.

이에 이씨는 중고차 업체에 보상을 요구했으나 거절당해 결국 소비자 상담실을 찾았다.

또 박모씨(36)도 지난 6월 한 중고차 업체를 통해 아반테 승용차를 400여 만원에 구입했다.

박씨도 정비업체에서 수리를 하던 중 구입한 승용차가 렌터카로 장기간 사용될 것을 알고 해당업체에 항의한 뒤 소비자 상담실에 도움을 요청했다.

이처럼 지난 1월부터 8월 말까지 광주 YWCA 소비자상담실에 접수된 중고차 관련 분쟁은 모두 73건에 달하고 있다.

대부분 중고차를 구입한 뒤 고장이 나거나 중대한 하자가 있었지만 중고차 업체가 보상을 해주지 않고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는 내용을 주류를 이루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중고차를 거래할 경우 사고유무. 불법 구조변경. 클러치 작동 상태 등 57개 항목이 담긴 '차량 성능 기록부'를 의무적으로 운전자들에게 건네주도록 하고 있으나 여전히 소비자 피해는 속출하고 있다.

이와 관련 광주 YWCA소비자 상담실 관계자는 "중고차를 구입한 소비자가 차량 고장을 하소연할 경우 업체에서는 '부품이 소모품인 탓에 고장이 발생했다'는 핑계를 대며 보상을 거부하는 등 현행법이 허술한 측면이 있다"며 "중고차를 구입할 경우 구매날짜. 주행거리 등을 꼼꼼히 확인하고 분쟁이 발생할 경우 반드시 내용증명서를 보내야 한다"고 조언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