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삶의향기] 마음 밖으로 걸어가라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교차로협의회
  • 06.09.21 09:06:42
  • 조회: 218
마음이란 수많은 말이 쌓여 이루어진다고 합니다.
마음이란,
또 수많은 생각이 쌓여 이루어지기도 하겠죠.
그 수많은 말과 생각을 우리는
마음이라 착각하기 쉽습니다.
한동안 침묵하다 보면
말이 낙엽처럼 마음 속에 수북이 쌓이는 것이
느껴집니다.
때로 입밖으로 터져나오고 싶어 마음 속 말들이
조바심칠 때도 있습니다.
그러나 침묵이 깊어가면 말들은
하나 둘 사라지기 시작하고,
마음은 점차 물 빠진 항아리처럼
비어가기 시작합니다.
새 물을 채우기 위해 우리는 가득 찬
항아리를 비워야 합니다.
지금 마음이 분주하거나,
꽉 막힌 듯 답답하거나,
어딘가로 떠나고 싶다면 먼저 침묵해 보십시오.
침묵을 통해 텅 비워지는
내 안의 항아리를 가만히 들여다보십시오.
삶에 여백이 필요하듯
우리는 가끔 침묵을 통해
자신을 비워내는 시간이 필요합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