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동차] 현대차, 승용디젤엔진 100만대 생산돌파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현대자동차
  • 06.09.14 10:19:33
  • 조회: 380
현대자동차(대표: 정몽구) 울산공장이 13일, 승용디젤엔진 생산 100만대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지난 2000년 10월 승용디젤엔진 양산을 시작한 이래 4년만인 2004년 50만대를 달성한 데 이어, 6년만에 100만대 생산을 돌파했다.

현대차의 승용디젤엔진은 그랜저TG, 쏘나타, 아반떼HD, 베르나, 클릭, 라비타 등 6개 승용차를 비롯해서 트라제XG, 싼타페, 투싼 등 3개 RV차 등 총 9개 차종에 탑재되고 있으며, 기종은 2200, 2000, 1600, 1500cc 등 4가지이다.

현대차의 승용디젤엔진은 지난 2000년부터 양산, 싼타페에 처음으로 탑재되기 시작했으며, 국내는 물론 유럽의 배기가스 규제를 완벽히 만족시키고 있는 환경친화형 엔진으로 세계적으로 그 품질과 성능을 인정받고 있다.

특히, 승용디젤엔진은 국내최초로 전자식 가변용량 터보차져를 적용함으로써 저속 및 고속 전구간에서 최적의 동력성능을 발휘하며, 출력과 가속성능, 연비향상은 물론, 유해가스 배출량도 크게 저감된 최첨단 엔진으로 울산공장의 현재 생산규모는 연간 31만5천대에 이른다.

한편, 현대차는 디젤엔진으로 인한 대기오염을 최소화하기 위해 그 동안 신기술개발과 투자를 집중해왔으며, 싼타페와 트라제 등 RV차종에 이어 올해부터는 쏘나타와 그랜저 등 승용에도 본격 적용하고 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