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삶의향기] 세상을 사는 지혜(2)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교차로협의회
  • 06.07.04 09:24:28
  • 조회: 205
중학교에 다니는 아이가 있었나봐.
한 아이가 그 군고구마 장수에게 다가오더니
‘아빠, 몸도 안 좋으신데 이만 들어가세요,
제가 대신 일하고 들어갈게요.’라고 말하는 거야.
나는 그저 참 효심 깊은 아들이구나, 하고 생각하고 있던 중에
마침 그때 내가 서점 하나를 인수했던 싯점이었기 때문에
그 아이에게 좋은 책을 선물하고 싶어서 물었지.
‘얘야, 학교 가서 공부하고
여기에 와서 밤늦도록 아버지를 도와드리면 힘들지 않니?’
그랬더니
그 아이가 힘들지 않다고 말하더군.
나는 그렇게 말하는 그 아이의 얼굴이 너무나 아름다워 보여서
‘혹시 학교에서 필요한 책 없니?
이 아저씨가 서점을 하나 운영하는데
네 예쁜 마음이 아름다워서 좋은 책을 선물하고 싶구나.’
물었었지.
그런데 그 아이는 아무런 책도 필요하지 않다더군.
회장의 긴 이야기를 듣고 나는 당연한 듯 말했다.
“동정 받기 싫었던 거군요.”
회장은 픽 웃으며 대답했다.
“동정? 나도 처음엔 그런 줄만 알았지.
그래서 ‘이 아저씨가 책을 주는 게 싫으니’라고 물었더니
그 아이가 대답하길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