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직장인] 무술감독 원 진 / 액션코리아 대표(2) - 잘 나가는 이색직업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출처 : 한국고용정보원 자료제공(www.work.go.kr)
  • 06.06.28 09:37:53
  • 조회: 224
■ <조폭마누라>에서 여주인공의 액션연기를 대역하신 것으로 알고 있는데요, 감독님처럼 왜소한 체격이어도 스턴트맨이 될 수 있나요?

제가 체격이 좀 작아서 그런가요? 여배우들의 대역을 맡아 하는 경우가 많았어요. 어쩌면 체격이 작았기에 더 기회가 많았는지도 몰라요. 스턴트맨은 신체조건보다는 얼마나 그 연기를 잘 해낼 수 있는지, 얼마나 많은 기능을 보유하고 있는지가 중요한 것 같거든요. 체격이 작다고 실망하지 말고, 다양한 운동과 연습을 통해서 개인기를 키우는 것이 좋아요. 위험한 역할을 앞두면 긴장하여 손에 땀이 줄줄 흘러요. 이럴 땐 무엇보다도 의지력과 깡이 있어야겠죠? 모험심도 있으면 좋겠네요.



■ 전망은 어떤가요?

아직 우리나라는 외국과 달리 스턴트맨에 대한 대우가 낮은 편이죠. 촬영할 때도 스턴트맨들이 액션신을 찍을 때는 빨리 진행하길 원하죠. 목숨을 내놓고 하는 일들인데 비해 안전장치도 열악하고요. 정말 이 일이 좋아서 하는 것이 아니면 할 수 없어요. 하지만 무슨 일이든 마찬가지겠지만 열심히 한다면, 그리고 자기의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한다면 수입도 괜찮아요. 긴장과 부상의 위험 속에서도 고난이도의 스턴트를 성공했을 때의 성취감. 그것은 모든 피로를 잊게 해주고, 이 일을 계속할 수 있게 만들죠.



■ 앞으로 계획은요?

본격적인 액션영화들이 제작되지 않고 여전히 다른 영화의 양념 정도로만 액션이 등장하기 때문에 아쉬운 부분들도 많아요. 지금은 무술감독 일과 후배 양성에 매달리고 있지만 기회가 된다면, 아니 앞으로의 목표는 액션영화를 직접 제가 제작·연출하는 것이에요. 홍콩은 스턴트맨 출신들이 무술감독을 하고, 결국 감독에까지 이르거든요. 이렇게 액션만으로 이야기의 흐름을 만들어 갈 수 있는 진짜 액션영화를 만드는 것이 제 꿈이랍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