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터넷/통신] 해피야 저리가 - 하하하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교차로협의회
  • 06.05.08 09:09:31
  • 조회: 285
한 남자가 약혼자 집에 처음으로 초대 받았다.
때 빼고 광 내고 열심히 준비를 했는데 너무 긴장한 탓인지 점심 먹은게 소화가 안돼 속이 메스껍고 가스가 자꾸 나오고 설사도 마구 났다.
하지만 약속시간이 돼 약혼자 집에 갔고 식탁에 앉아 함께 저녁식사를 하게 됐다. 그런데 그만 가죽피리 소리를 내고 말았다. 너무나 부끄러웠다.
약혼자의 아버지는 식탁 밑을 보며 그 청년의 다리 밑에 앉아있는 개에게 “해피야, 저리 가”라고 했다. 무안해 할 청년을 배려한 약혼자 아버지의 행동에 청년은 깊은 감명을 받았다.
그런데 잠시 후 또 실수를 했다. 이번에는 더 크게 가죽소파 찢어지는 소리를 내고 말았다. 이번에도 약혼자의 아버지는 개더러 “해피야, 저리 가라니까~”라고 했다. 청년은 너무나도 감동을 받았다.
또 다시 실수를 해버린 청년.
거의 화장실을 방불케 하는 소리를 내고 말았다. 그 아버지는 개를 보더니 소리를 질렀다.
“야~ 해피야 저리 가란 말이다. 거기 있다가 똥 뒤집어 쓰겠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