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동차] 성에 낀 자동차운전 위험천만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KBS 뉴스
  • 05.12.27 14:35:59
  • 조회: 544
요즘같은 날씨에는 자동차 유리에 성에가 끼기 일쑵니다만 출근길에 귀찮다고 대충 치우고 출발했다가는 자칫 사고를 낼 수도 있습니다.



앞유리를 신문지로 덮어두면 성에를 막을수 있습니다. 이해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밤새 앞을 볼 수 없을 정도로 승용차에 얼어 붙은 성에...



출근 시간에 쫓기다보니 운전석만 대충 긁어 내고 출발하는 운전자가 많습니다.



<인터뷰>김재은 (서울시 장위동): "급히 가야하는데 춥기도 하고 그래서 다 긁어내는게 힘들어요"



성에가 낀 것과 같은 성능의 반투명 비닐로 조수석을 가리고 운전자의 시야를 측정해봤습니다.



성에가 있을 경우 볼 수 없는 부분 즉, 사각은 51도. 정상적인 상황의 6도와 크게 차이가 납니다.



<인터뷰>이상돈 (보험개발원 자동차기술연구소): "우회전할 때 사람이나 장애물 못봐서 사고를 초래할 수 있습니다"



6개 장애물을 통과하는 속도에도 차이가 있습니다.



성에가 있는 경우 주행 시간은 25.08초 그렇지 않을 땐 20.48초가 걸립니다.



<인터뷰>최동원 (실험 차량 운전자): "물체가 어렴풋이는 보이는데 보고나서 하려니 브레이크 밟는거나 핸들을 늦게 튼 것 같습니다"



여기다 성에 때문에 운전대에 바짝 붙어 운전하는 것도 문제, 실제로 사고가 나 에어백이 터지면 에어백에 너무 가까이 있어 더 큰 부상을 당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출근길, 조급한 마음에 하게 되는 성에 낀 차량 운전, 차량운전에 또 다른 위험 요소가 되고 있습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