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법률] 단말기 값 내줄테니 맘대로 가입해 봐!(3) - 소비자 시대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교차로협의회
  • 05.12.08 09:18:30
  • 조회: 319
-휴대폰 대금 빌미로 소비자 골탕 먹이는 상술 주의보!-



● 이런 사례를 조심하세요!



<사례 1> 이OO는 텔레마케터로부터 번호 이동시 휴대폰을 무료로 준다는 말을 듣고 계약에 동의했다. 단말기를 등기로 받고 사업자가 보내온 계약서에 인적 사항을 기재해 다시 보냈다. 청구서를 확인해보니 단말기 대금 40만5천원이 24개월 할부로 청구됐다.

<이렇게 조정됐어요!> 이씨는 계약서를 보관하지 않아 주장을 입증하기 어려웠고, 대리점에서는 가입서류에 단말기 할부 계약이 돼 있다고 주장했다. 소비자보호원에서는 통화 녹취록을 제시하라고 요구했으나 통신사는 녹취가 없어 사실 확인이 어려우므로 이씨의 주장을 수용한다고 했다.

☞ 단말기 반품 및 대금 40만5천원 청구 취소.



<사례 2> 오OO는 인터넷에서 5만5천원을 내면 단말기 값 30만 8천원을 지원한다는 광고를 보고 번호를 이동했다. 할부금은 지원되지 않고 매월 2만5천6백66원씩 인출돼 사업자에게 이의 제기했으나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

<이렇게 조정됐어요!> 오씨는 ‘매월 발생하는 할부금을 전액 지원한다.’는 계약서를 보관하고 있었다. 이것이 입증자료로 인정돼 사업자는 보상을 권고하는 소비자보호원의 의견을 수용했다.

☞ 단말기 대금 30만8천원 지원.



<사례 3> 이OO는 2004년 9월 ‘무선인터넷 요금을 2만4천원 지불하면 5∼6개월 동안 무제한 사용할 수 있다’는 광고를 보고 신청했다. 2005년 2월 7일 ‘패킷요금을 10만원 이상 사용했다’는 문자 메시지를 받았다. 확인해 보니 가입 후 5개월이 지나 부가서비스가 자동 해지됐다고 한다. 고지 받은 사실이 없어 이의 제기하니 청구서에 명시돼 있다고 하나 그런 내용이 없었다.

<이렇게 조정됐어요!> 요금제를 신청할 때 소비자와 판매원간에 구두로 이뤄져 입증은 어려우나, 5개월 후 기존 요금제로 자동 해지된다는 설명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소비자보호원은 소비자가 오인할 수 있는 부분을 감안해 고객 만족 차원에서 요금을 취소해 줄 것을 권고했고 사업자는 이를 수용했다.

☞ 청구된 요금 10만원 취소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