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터넷/통신] 믿을 사람이 따로 있지, 여자 앞에서 말을 잘하기 위해서 - 하하하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교차로협의회
  • 05.10.31 08:59:30
  • 조회: 440
믿을 사람이 따로 있지
국회의원 나리를 태운 고급 승용차가 빗길에 미끄러져 절벽 아래 논두렁으로 추락했다. 때마침 폭우를 걱정하던 농부가 논을 살피러 나왔다가 사고 현장을 목격했다.
농부는 땅을 파고 국회의원을 정성껏 묻어줬다. 며칠 뒤, 파출소장이 그 길을 지나다가 부서진 승용차를 보았다. 차적 조회 후 그 지역 국회의원의 승용차임을 알고는 깜짝 놀라 마침 그곳을 지나가던 그 농부에게 어찌된 영문인지 아느냐고 물었다.
농부는 파출소장에게 사고가 난 경위와 자신이 그 차에 있던 국회의원을 고이 묻어주었노라고 말했다.
경악한 파출소장 왈 “아니 그렇다면 그 국회의원이 그 자리에서 즉사했다는 겁니까?”
농부의 대답,
“뭐 살아있다고 외쳤지만 그 사람 말을 믿을 수가 있어야지!”

여자 앞에서 말을 잘하기 위해서
친구들과 결심을 했다.
“야! 이제부터 우리 서로 말할 때 욕설과 음담패설은 하지 말자!
우리가 여자 있을 때 말을 못하는 건…
맨날 이런 얘기만 하니까 정상적인 대화를 못하는거야.
자 결심하고 이제부터 시작!”
................
그 후로 3시간 동안 우리는 말이 없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