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직장인] 오랜 ‘술 친구’불러모았죠 [안성에서 술박물관 운영하는 애주가 박영덕씨]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교차로협의회
  • 05.02.15 09:37:03
  • 조회: 336
‘자네 집에 술 익거든 부디 날 부르시게, 내 집에 꽃 피거든 나도 자네 청하옴세, 백년덧 시름 잊을 일 의논코자 하노라.’

경기 안성에 위치한 술박물관에 들어서면 눈에 띄는 시조이다. 한잔 두잔 오가다보면 슬픔을 지워주고 기쁨을 더해주는 술. 낯선 사람과는 소주 같은 친밀감을, 친한 사람과는 와인 같은 깊이를 만들어주는 것이 바로 술의 힘이다. 박영덕 관장(50)은 술이 좋고 사람이 좋아 박물관을 열었다.



#술에 미친 인생



박관장이 술과 인연을 맺은 건 25년 전. 원체 애주가인 터에 1980년부터 슈퍼마켓과 주류대리점, 도매상을 운영하며 술에 매료됐다. “유전자 속에 술을 좋아하는 인자가 있나봐요. 주량은 세지 않았지만, 좋은 사람과 함께 마시면 술술 들어가요. 형제들도 다 좋아하죠. 건축을 전공하고 유학가겠다는 막내동생을 나랑 같이 술장사하자고 붙잡았죠.”

동생 영국씨(44)가 함께하면서 본격적으로 관심을 넓혀갔다. 91년부터 전국 방방곡곡을 찾아다니며 술에 관한 것이라면 뭐든 모으기 시작했다. 중요한 자료가 있다는 얘기가 나오면 전남 순천, 경북 울진까지 한걸음에 달려갔다.

“버려진 양조장 쓰레기통이나 고물상 한편을 닥치는 대로 뒤져가며 자료를 찾았죠. 고물상 같은 데서는 일을 도와줘가며 친분을 쌓은 뒤 얻어내기도 했고. 1,000원도 안 되는 병따개를 얻으러 시골 촌구석까지 가느라 10만원이 들어도 내가 원하는 걸 가지게 되면 그냥 마냥 좋았어요. 술에 미친 거지요. 허허허.”

그렇게 모은 자료가 1만5천여점. 자료가 너무 많아 컨테이너에서 빛 바래가는 것을 안타까워하다 지난해 고향 안성에 술박물관을 지었다. 주류사업은 동생에게 맡기고 그는 박물관에 정열을 쏟고 있다. 대신 그의 파트너가 된 사람은 부인 이선희씨(48). “남편이 워낙 좋아하는 일이니까 한번도 반대해본 적이 없다”는 부인은 박관장의 가장 든든한 힘이다.



#없는 게 없는 박물관



1차로 개관한 전시실에는 5,000여점의 자료가 전시되어 있다. 술박물관이라고 해서 술병 종류만 늘어놓은 것이라고 생각한다면 큰 오산. 박물관이라는 이름이 손색없을 만큼 술에 관한 자료가 망라되어 있다.

주류회사에서 홍보용으로 만든 공중전화카드, 우표, 병따개부터 포스터, 신문·TV광고, 숙취해소 음료까지 볼 수 있다. 아직 피부가 탱탱한 영화배우 엄앵란, 태현실은 광고용 달력에서 활짝 미소를 보인다. 깔끔한 외모가 요즘 꽃미남 못지않은 탤런트 이정길은 보해 전속모델로 흑백부터 컬러까지 TV광고에 등장했다. 1950~60년대에 나온 소주와 맥주는 물론 일본, 미국, 중국, 유럽, 북한의 술까지 전시돼 있어 술꾼들의 추억과 흥미를 자극한다. 지금은 전통이 끊긴 지역 민속주 기록이 빼곡한 ‘조선주조사(朝鮮酒造史)’, 조선시대 술에 관한 예법을 그린 ‘향례합편(鄕禮合編)’은 희귀본이다.

박관장은 “장소가 좁아서 이렇지, 카드나 우표까지 표구해서 본격적인 전시관을 만든다고 생각하면 63빌딩도 채울 수 있다”며 자랑이다. 부인 이씨는 “지금 언덕 위쪽으로 허가를 얻어 제2전시실을 짓고 있다”며 “아직 전시하지 못한 1만여점을 전시하면 대단할 것”이라고 거들었다.

박관장은 민속주의 전통이 끊어진 것을 안타까워했다. “요즘에는 제대로 된 민속주를 찾기 힘들어요. 각종 첨가제를 넣다보니 머리가 아픈 거지. 누룩으로 만든 술은 아무리 마셔도 머리 안 아파요. 민속주를 제대로 만들면 외국의 어떤 술보다 더 좋을 것을….”

국가대표 민속주의 탄생을 위해 봄에는 전국 명주들을 한자리에 모아 시음도 하고 직접 만들어보기도 하는 자리를 마련할 예정이다. “술도 음식처럼 문화의 하나”라며 “‘독(毒)’이 되는 술이 아닌 진정한 ‘약(藥)’이 되는 술을 나누는 것이 소망”이라고 말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