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플러스옵션’ 자칫 집값 더 든다 아파트 가전품·가구 등 계약자가 선택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교차로협의회
  • 04.05.18 09:17:01
  • 조회: 825
‘플러스 옵션’제도가 적용된 아파트가 분양을 시작하면서 플러스 옵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플러스 옵션은 시공업체가 아파트에 설치하는 가전제품, 가구 등을 계약자가 선택해 계약할 수 있는 제도다. 계약자의 의사와 상관없이 업체의 빌트인 제품을 구입하는 것에서 원하는 제품만 계약하면 되는 셈이다. 분양가 인하와 자원 낭비 방지 등이 제도 도입의 취지다.

그러나 플러스 옵션이 막상 시작되면서 당초 도입 효과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다. 또 기존 ‘풀 옵션’ 계약 때보다 더 비싸게 아파트를 구입할 수도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했다.



◇도입 현황

플러스 옵션제는 지난 1월14일 이후 분양승인을 신청한 단지에는 의무적으로 적용된다. 업계에서는 현대산업개발이 수원 영통 아이파크에 처음으로 플러스 옵션제를 적용했다. 또 다음달 분양예정인 화성 동탄신도시 시범단지도 플러스 옵션제가 도입된다.

수원 영통 아이파크의 경우 거실장·붙박이장·옷장 등 가구와 TV·식기세척기·김치냉장고·가스오븐레인지 등 가전제품, 비데 등 12개 품목을 플러스 옵션으로 정해 분양가 산정에서 제외시키고 별도로 계약한다. 현대산업개발은 플러스 옵션제 도입 초기인 데다 사례가 없어 옵션 품목의 가격·선택방식 등 구체적인 내용은 아직 확정하지 않았다.



◇효과 있을까

분양가의 경우 정부는 당초 수도권 아파트의 경우 평당 50만~80만원의 분양가 하락요인이 발생, 약 10% 정도의 분양가 인하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나 업계와 부동산시장 전문가들은 오히려 더 높아질 수도 있다고 말한다.

가구별로 옵션 품목이 제각각일 가능성이 높은데 이 경우 가구별 공정이 복잡해지면서 공사기간 연장, 인력소요의 증가 등으로 원가상승이 불가피하다는 것이다. 건설업체의 한 임원은 “소비자가 제각각 옵션 품목을 선택할 경우 수백가지 경우의 수가 있어 계약서 작성이나 자금관리 등도 간단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더 쉬운 예로 다품종을 소량으로 구입할 경우 기존의 대량구입에 따른 할인효과가 줄어들어 비용이 상대적으로 상승할 것”이라며 “소비자도 개별 시공할 경우 오히려 비용이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부동산정보제공사 관계자는 “분양 원가가 공개되지 않은 상황에서 분양가는 기존대로 산정하면서 옵션 품목 비용을 따로 추가, 소비자들이 이중부담할 부작용도 있다”고 말했다.



◇꼼꼼한 선택 필요

플러스 옵션제 효과 논란 속에서 전문가들은 계약자가 기존의 풀 옵션때보다 더 비싸게 집을 마련할 수도 있다고 강조한다. 따라서 계약자들은 자신의 자금 상황 등에 맞춰 적절하게 플러스 옵션 품목을 선택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자금이 넉넉지 않거나 소형 평형 계약자의 경우 풀 옵션이나 필수 품목만 최소화해 플러스 옵션 품목을 선택하는 것이 유리하다. 개별적으로 제품을 구입하면 시공사의 대량구매 때보다 비용을 더 지불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또 실내 인테리어도 계약자의 라이프 스타일 등에 따라 다르겠지만 개별적으로 시공하면 시공업체보다 비쌀 경우가 있다.

물론 자금 여력이 있거나 시공업체가 내놓은 제품, 인테리어 수준이 마음에 들지 않는 경우는 아예 플러스 옵션제를 충분히 활용하는 것이 좋다. 풀 옵션을 선택한 뒤 나중에 따로 시공하면 자원 낭비와 비용이 늘기 때문이다.



새 아파트 ‘유해물질’ 덩어리



새로 지은 아파트 등 공동주택 2채 중 1채에서 인체에 치명적인 포름알데히드가 ㎥당 100~300μg 검출됐다. 이는 일본의 권고기준(100μg/㎥)을 초과한 것이다. 우리나라는 주택 건축시 포름알데히드 등 유해물질 배출기준조차 없어 법 제정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포름알데히드는 방부제 등의 원료로 사용되는데 과다 노출되면 폐 압박, 폐렴 등을 유발한다.

환경부는 전국의 지은 지 1년 이내 아파트 등 90가구를 대상으로 새집증후군 유발물질인 포름알데히드 실내농도 수치를 조사한 결과 조사가구의 46.7%인 42가구가 일본 권고기준을 초과했다고 밝혔다.

특히 울산지역의 한 조사대상 가구는 포름알데히드 농도가 308.5μg/㎥을 기록, 일본 권고기준의 3배 이상이었다. 또 이 지역 평균농도(174.06μg/㎥)도 일본 권고기준을 크게 넘어섰다.

아울러 인체의 간, 혈액, 신경계 유해물질로 알려진 휘발성 유기화합물질 톨루엔은 조사대상 87개 가구 중 12곳(13.8%)에서 일본 권고기준(260μg/㎥)을 넘어섰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