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노무상담] 회사가 가지는 부담을 조금 줄여나갈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요?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교차로협의회
  • 04.01.17 08:56:39
  • 조회: 472
안녕하세요. 저희 회사는 직원의 변동이 매우 심한 편입니다. 따라서 매달 건강이나 고용보험 등을 새로이 신고하여야 하는 등 잔업무가 많은 편입니다. 그래서 그런지 비슷한 규모의 다른 업종에 비해 보험료 또한 많이 나오는 것 같습니다. 조그마한 회사를 운영하는 입장에서는 이것저것 세금에 보험료에 늘 숨이 막혀오는 거 같습니다. 이와 관련하여 회사가 가지는 부담을 조금 줄여나갈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요?







직원의 입사와 퇴사가 잦은 업종에 있어서는 입사와 퇴사직원의 자격취득과 상실신고를 적시에 수행하는 것이 번거로운 업무가 될 수 있습니다. 원칙적으로 ① 국민연금의 경우에는 새로운 직원이 입사한 날이 속하는 다음달의 15일 이내에 취득신고가 이루어져야 하며 ② 고용보험의 경우 입사일로부터 14일 이내에 취득신고가 이루어져야 합니다. 물론 상실신고 또한 퇴사일을 기준으로 위의 내용들이 적용됩니다.



이런 입사와 퇴사자에 대한 취득상실신고가 이루어지면 이는 회사가 납부하는 보험료에 즉시 반영되어 집니다. 각종 사회보험료 또한 회사가 사전에 원천징수하여 대신 납부하는 것으로 회사의 입장에서는 납부되어지는 보험료를 한번쯤 꼼꼼히 검토해보아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만약 퇴사자에 대한 신고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회사는 퇴사한 직원의 보험료까지 계속 납무하는 등 불필요한 비용을 분담하는 경우가 있기 때문입니다. 퇴사자의 경우 본인이 재직한 마지막달까지 보험료가 납입되는 것이 원칙입니다. 따라서 퇴사신고가 이루어진 이상 그 다음달부터는 보험료의 고지가 있을 수 없습니다. 하지만 상실신고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았다면 몇 달째 퇴사한 사람의 보험료를 고스란히 떠 안는 경우가 허다합니다. 이러한 때에 있어서는 납부한 보험료를 환급처리로써 돌려받을 수 있습니다. 단 주의하실 것으로 보험료의 부담이 가장 큰 편인 국민연금의 경우 퇴사일로부터 3개월이 지난 경우에 있어서는 급여대장 등의 증빙자료를 부가하도록 하여 상실신고 자체가 번거로울 수 있다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큰 의미가 없는 듯한 입퇴사자의 신고나 보험관리가 회사에서는 비용절감의 대상이 될 수도 있습니다.



입퇴사자뿐 아니라 급여가 변동되어진 경우 또는 변동적 상여금이 임금의 주요한 부분을 이루는 경우 등에 있어서는 보험료 다이어트 방안을 보다 적극적으로 고려해 볼 수 있습니다. 특히 매달 납부가 고지되는 국민연금이나 건강보험은 매달 보수의 변동사항을 신고하는 외에도 한꺼번에 연말정산을 통하여 과다납부된 보험료를 체크하고 이를 환급받을 수 있으므로 보다 적극적으로 검토해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소사업장에 있어서는 고정비용에 있어 각종 제세공과금이 차지하는 부담이 상당히 클 수 있습니다. 당연히 분담하여야 할 것들이 아닌 부당한 성격을 가진 거품이라면 당연히 꼼꼼히 살펴보아 잘 거두어가는 것이 비용절감 경영전략의 재미가 될 수 있을 것이라 생각됩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