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동차] 인프라 넓혀야 텔레매틱스 속력 받아 텔레매틱스, 앞으로의 과제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교차로협의회
  • 03.12.18 09:45:37
  • 조회: 560
정부는 차세대 성장산업으로 선정된 텔레매틱스 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한 각종 방안들을 추진중이다.

하지만 세부적인 추진 일정(로드맵)이 확정되지 않은 가운데 기술개발, 표준화 등 산적한 과제들이 남아 있어 본격적인 산업화까지는
적잖은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얼마나 진행되고 있나



텔레매틱스 산업 활성화 전략에 대한 정부의 밑그림은 마련된 상태다.

산업자원부는 지난 9월24일 텔레매틱스 기획단을 발족해 ‘텔레매틱스 산업 발전전략 추진계획’을 마련한 데 이어 텔레매틱스 산업자문단을
구성, 지난달 17일 25명의 산·학·연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텔레매틱스 산업 활성화 방안을 처음 논의했다.

산자부는 우선 텔레매틱스 산업활성화를 위한 3대 과제로



핵심기술개발, 산업클러스터
구축, 관련제도 개선
으로 정했다. 또 각 분야별로 3~5건씩의 세부 핵심분야를 정해 추진하게 된다. 주행안전정보
데이터베이스(DB) 개발, 부품소재 기술개발 사업과 연구센터 구축, 교통정보의 효율적인 제공방안 등 텔레매틱스를 산업화하기 위한
기초적인 정책들을 검토중이다.

산자부는 일단 2008년까지 기술개발, 산업클러스터 구축, 관련 법제도 개선 등을 마무리하고 2009년부터는 동북아를 비롯한 해외시장으로
우리의 솔루션을 적용, 수출에 나설 방침이다. 기획단 관계자는 “우선 올 연말까지 사업에 대한 우선순위를 정한 뒤 내년부터 본격적인
사업 수행에 나설 계획”이라며 “내년에는 산업화·상품화를 중심으로 한 기술개발과제와 인프라 조성, 인력양성 등을 주로 하는 기반조성과제
2개 분야를 추진하게 된다”고 밝혔다.



산적한 과제들



텔레매틱스 산업을 정상궤도에 올려놓기 위해서는 첩첩산중의 과제를 뚫어내야 한다. 무엇보다 텔레매틱스가 다양한 기술과 여러 산업이
연관성을 맺고 있어 이들 산업과 기술 사이에 존재하는 상이성을 극복하는 것이 관건이다. 자동차회사와 이동통신 사업자, 보험, 보안업체,
단말기 생산업체 등이 지금처럼 얽히고 설킨 상태에서는 텔레매틱스 운용이 한계에 부딪힐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또 한쪽으로 치우쳐져 있는 인프라도 극복해야 한다. 기반 인프라인 통신환경은 세계 최강이지만 적용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 인프라는
걸음마 수준이다. 전국이 CDMA 단일망으로 묶여져 있지만 교통, 지리정보를 수집해 가공하고 배포하는 통일된 체계가 아직 완전히
갖춰져 있지 않고 있다. 교통정보만해도 3개의 민간사업자와 각 지자체, 경찰청, 건교부(한국도로공사) 등이 각각 다른 목적으로 교통정보를
수집해 제공하고 있다. 서비스의 일관성과 신뢰도가 부족한 셈이다.

텔레매틱스협회 배효수 국장은 “텔레매틱스는 단말기와 같은 하드웨어 인프라는 기본이고 교통정보, 지리정보 등 각종 DB가 제대로 갖춰져야
위력을 발휘한다”며 “아직 우리나라는 중구난방식의 정보배달 체계여서 이를 해결하는 데 주력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고가의 단말기와
정보 전달체계 역시 시급히 개선돼야 한다.



해결책은 어떤 게 있나



주요 DB인프라 구축이 우선이다. DB는 텔레매틱스 산업화와 대중화에 큰 걸림돌인 차량 안전, 단말기 가격, 서비스 종류 및 품질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는 요소이다.

정부는 이를 위해 ‘텔레매틱스 DB센터’를 설립해 차량주행안전 정보 DB구축과 DB의 국내 표준화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이종산업이
결합되면서 생기는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각 산업 단위요소들의 기술을 시험, 평가할 수 있는 기술가이드라인(Testbed)을 마련하고
산·학·연의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텔레매틱스 연구센터’도 설립할 예정이다.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정규 대학원에 텔레매틱스 관련
과정을 신설하고 이공계 대학졸업자를 대상으로 재교육도 시행한다. 효율적인 교통정보 수집과 제공을 위해 ‘통합교통정보센터’를 설립,
현재 여러 곳으로 나눠져 있는 교통정보를 체계적으로 처리할 방침이다.

업계 관계자는 “통합 교통정보센터 하나만 구축돼도 비용절감은 물론 서비스의 질도 한층 향상될 것”이라며 “건교부, 지자체 등 유관
부처들이 갖고 있는 기존 정보를 활용하면 지리정보 등 각종 정보 구축도 한결 쉬워진다”고 말했다.

가격부담 텔레매틱스 대중화 ‘걸림돌’


정부의 ‘성장동력’ 선정과 엄청난 산업시너지 효과에도 불구하고 텔레매틱스시장에 대한 전망이 그리 밝은 것은 아니다. 무엇보다
차량에 장착해야 하는 단말기 가격 등 대중이 이용하기에는 추가 부담이 만만찮기 때문이다.

지난달 17일 현대·기아차가 최첨단 텔레매틱스 서비스인 ‘모젠(Mozen)’을 출시하면서 장착한 LG전자의 단말기(MTS 200
모델)는 1백95만~2백6만원이다. 여기에 모젠 이용 가입비 4만원과 월 기본료 2만8천원(통신기본료 포함)이 추가돼 기본적으로
2백만원이 넘는 돈이 든다.


이와 함께 각종 서비스 이용 횟수에 따른 추가 비용도 있다. 비서 서비스료가 건당 300원, 음성통화료가 10초당 18원씩
들어간다. 각종 데이터를 이용할 경우 패킷당 2.5원의 부가요금이 추가된다. 2001년 국내 최초로 텔레매틱스 시장에 뛰어든
대우차와 KTF가 최근 사업을 접은 것도 이같은 부담을 의식한 소비자들이 텔레매틱스를 외면했기 때문이다.

지난해 4월 ‘네이트 드라이브’라는 브랜드로 대대적인 마케팅을 펼친 SK텔레콤도 시스템 구축 및 마케팅 비용 등으로 1천억원을
투입했지만 매출은 투자 대비 20%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르노삼성차도 99만원대 보급형 단말기를 장착했지만 장착률이 10%
이하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같은 추세는 해외에서도 마찬가지다. 최초의 텔레매틱스인 GM의 온스타도 7년여가 지났지만 흑자를 내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비싼 통신료와 단말기 가격에 비해 효용성이 떨어진다는 것이 주 요인이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