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재태크/금융] 저금리시대 절세상품 노려라 달라지는 세제 어떤 상품 유리하나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교차로협의회
  • 03.10.23 10:44:57
  • 조회: 608
지금과 같은 저금리 시대에서는 재테크를 하는 데 있어 세금을 생각해야 할 필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 세금을 내느냐 안내느냐, 낸다면 얼마나 내느냐가 수익률에 크게 영향을 주기 때문이다. 현재 국회에서 심의중인 정부의 세제개편안을 중심으로 금융상품, 신용카드 등과 관련해 달라지는 세제를 알아본다.


◇금융상품 | 재테크 전문가들이 최고의 재테크 상품으로 꼽는 장기주택마련저축의 가입기한이 3년 연장된다. 올해 말 끝내기로 했던 가입시한이 2006년 말까지로 늘어난다.

그러나 가입자격은 강화됐다. 지금은 만 18세 이상이고 무주택 혹은 전용면적 85㎡(25.7평) 이하 1주택 소유자면 가입할 수 있었으나 내년부터는 여기에 가구주(세대주)라는 요건이 추가됐다. 배우자나 분가하지 않은 자녀 이름으로 장기주택마련저축에 들 수 없게 된 것이다.

이 상품은 7년 이상 가입하면 비과세되고, 근로자로서 부양가족이 있는 가구자는 연 저축금액의 40%(최고 3백만원)까지 연말정산 때 소득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푸르덴셜생명 조재호 라이프플래너는 “이 상품을 변형해 신한은행·농협이 30년, 기업·제일은행이 50년동안 비과세받을 수 있는 상품을 내놓고 있다”며 “가입 후 7년이 지나면 아무런 불이익 없이 해지할 수 있기 때문에 올해가 가기 전 배우자나 자녀가 이 상품에 들도록 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재정경제부는 농·수협 지역조합과 신협·새마을금고에 가입한 1인당 2천만원 이하 예탁금 이자에 대한 비과세를 올해 말 종료시킬 계획이다. 이렇게 되면 이들 예탁금은 내년에 발생할 이자소득은 6%(농특세 포함), 2005년부터는 10.5%의 이자를 내야 한다. 재경부 관계자는 “농어민보다 부유층이 이들 상품에 든 사례가 많아 비과세 폐지를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여야 의원들 사이에서 예탁금 비과세를 지금처럼 계속 유지하자는 의견도 만만치 않아 입법과정에서 정부 뜻대로 폐지될지는 아직 불투명한 실정이다.

장기 저축성 보험의 비과세를 받을 수 있는 최저 가입기한이 7년에서 10년으로 늘어난다. 이 부문에 대해서는 의원들의 반대가 거의 없다. 따라서 저축성 보험 가입을 고려하고 있다면 가급적 연내에 드는 것이 유리하다. 집을 살때 빌린 돈에 대한 소득공제제도도 내년부터 변경된다. 연간 납입이자에 대한 공제 한도가 6백만원에서 1천만원으로 늘어나는 대신 대출기한은 ‘10년 이상’에서 ‘15년 이상’으로 강화된다.


◇신용·직불·현금영수증카드 | 신용카드 사용액 소득공제 한도가 오는 12월1일 사용분부터 줄어든다. 지금은 연봉 10% 초과분의 20%가 공제한도였으나 12월부터는 초과분의 15%로 낮춰진 것이다. 일례로 연봉 3천만원인 근로자의 카드 사용액이 연 5백만원이라고 할 때 올해까지는 3천만원의 10%인 3백만원과 사용액 5백만원과의 차액인 2백만원의 20%, 즉 40만원을 소득공제 받을 수 있었다. 그러나 내년 연말정산 때는 30만원으로 낮아진다. 직불카드도 신용카드와 같이 공제한도가 5%포인트 줄어든다. 그렇지만 직불카드와 새롭게 공제대상에 포함될 기명식 선불카드의 공제한도는 신용카드에 비해 10%포인트 높기 때문에 세제혜택 측면에서는 직불카드 등을 쓰는 것이 더 유리하다. 이르면 내년 하반기부터 실시될 현금영수증카드의 공제한도도 직불카드와 같다. 연봉 3천만원인 근로자가 신용카드로 5백만원을 쓰면 30만원을 소득공제받는 반면 직불카드나 현금영수증카드는 같은 조건에서 50만원을 소득공제받게 된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