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창업정보] [창업열전]‘뽀뽀뜨’ 심종섭씨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전국교차로협의회
  • 03.07.18 11:11:34
  • 조회: 566
경기 분당에서 맞춤 이유식 전문점 ‘뽀뽀뜨’(www.agi21.com)를 운영하는 심종섭 사장(41)은 자식사랑이 사업으로 열매를 맺었다. 결혼 10년 만에 얻은 아이에게 제대로 된 이유식을 먹여야겠다는 소박한 마음에서 이유식을 연구하다가 사업으로까지 발전한 것이다. 맞춤 이유식 전문점은 생후 3~4개월 전후 젖을 뗄 시기의 영·유아를 위해 무공해 유기농산물로 만든 이유식을 판매한다.

1988년 식품업계 대기업에 입사한 그는 5년간 무역을 담당했다. 이를 바탕으로 92년부터 식품원료를 수입해 대기업에 납품하는 무역업을 10년간 했다. 그는 이 과정에서 미국이나 일본 등 선진국에서는 국내처럼 ‘분말 이유식’이 아닌 ‘조리 이유식’을 많이 사용한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2000년 9월, 당시 4개월짜리 아이에게 국내 서적을 참고로 이유식을 직접 만들어 먹이기 시작했다. 그러나 재료를 구하기도 쉽지 않은 데다 시간과 비용이 너무 많이 들었다. 그는 아예 연구소를 설립하기로 하고 같은해 말 창업했다.

그는 6개월 만에 성장 발달과 체질 등에 따른 150여가지의 이유식 메뉴를 개발했다. 2년6개월여가 지난 현재까지 개발한 이유식 및 소아 먹거리 메뉴는 450여가지에 이른다. 그는 보건복지부 연구지원금(1억8천만원)으로 ‘청국장을 이용한 맞춤 이유식’ 연구 논문을 발표하기도 했다. 2001년에 ‘육아 임신 출산 박람회’에 출품했다가 소비자들의 반응이 좋자 사업성을 확신했다고 한다.

지난해 10월 경기 일산의 키즈몰 내에 매장을 낸 그는 지난 5월부터 가맹점 모집에 나서는 등 사업을 본격화하고 있다. 창업비는 표준점포 5평짜리를 기준으로 점포임대료를 제외하고 가맹비 3백만원, 인테리어비 4백만원, 시설집기비 7백만원, 초도물품비 1백50만원 등 총 2천50만원 선이다. 그는 “하나뿐인 내 아이를 건강하게 키우려는 부모들의 욕구가 새로운 이유식에 대한 관심을 불러일으키는 것 같다”며 “과학적 근거를 토대로 홍보만 잘 해나가면 충분히 승산이 있다”고 말한다. 문의 1544-8050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