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꿈/이야기] 아름다운 삶의 향기 - “어떤 등불”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전국교차로협의회
  • 03.03.10 10:08:16
  • 조회: 1080
한 장님이 캄캄한 밤에 등잔불을 들고 길을 걸어가고 있었다.
장님에게는 등잔이 필요 없었지만 혹시 지나가던 행인이
자신과 부딪칠까봐 미리 대책을 세운 것이다.
장님은 한참 가다가 그만 지나가던 행인과 정면 충돌을
해서 넘어지고 말았다.
장님은 화가 나서 소리쳤다.
“당신은 도대체 눈을 뜨고 무얼 보고 다니는 거요?
이 등잔불이 당신 눈에는 안 보이시오?”
그랬더니 그 행인은 이렇게 말했다.
“선생님, 당신의 등잔불은 이미 바람에 꺼진지 오래 되었소”
그때서야 장님은 불 꺼진 등잔을 켜진 것으로 착각하고
들고 다닌 자신의 실수를 사과하고 부끄럽게 여겼다고 한다.

자신의 주변을 잘 살피지 않으면 종종 이런 실수를 할 수
있습니다.
내가 생각하고 행동하는 것이 가장 옳은 길을 가고 있다고
생각하고 있지만 남들이 보기에는 잘못된 길을 가고 있을
수 있습니다.
과거를 돌아보고 현재의 나를 살펴보며 내일을 준비하는
지혜와 겸손이 필요한 때입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