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아파트값 대비 전세가 비율 1년여만에 최저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경향신문
  • 02.02.21 19:06:24
  • 조회: 1033
서울지역 아파트 가격상승의 영향으로 매매가 대비 전세가 비율이 지난해 3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114는 지난 8일 기준 서울지역 아파트 평당 매매가는 815만9천300원인 반면 평당 전세가는 462만1천200원으로 매매가 대비 전세가 비율이 56.6%로 나타났다고 19일 밝혔다.

지난해 3월 56.2%를 기록했던 이 비율은 이후 점차 상승, 지난해 11월 58.8%까지 오르기도 했으나 최근 매매가 상승률이 전세가 상승률을 앞지르면서 매매가 대비전세가 비율이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구별로는 전통적으로 전세수요가 몰려있는 노원구와 도봉구가 각각 70.7%, 70.5%로 가장 높았고 그밖에 강서구(66.6%), 금천구(66.1%), 구로구(65.4%) 등도 높은지역에 속했으며 최근 매매가 상승세가 두드러졌던 송파구(45.1%), 강동구(45.9%),강남구(48.9%), 서초구(49.5%) 등은 낮은 지역으로 분류됐다.

이처럼 매매가 대비 전세가 비율이 떨어지는 현상은 신도시와 수도권에서도 마찬가지여서 신도시는 지난해 8월 이후 최저치인 64.9%를, 수도권은 지난해 3월 이후최저치인 60.3% 수준인 것으로 집계됐다.

부동산114 관계자는 "집값에 비해 상대적으로 전세가 상승률이 낮아 매매가 대비 전세가 비율이 하향추세"라면서 "그러나 서울만 해도 지난 1년간 전세가가 25%가량 상승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현재 전세가도 매우 높은 수준이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