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꿈/이야기] 유모아한마당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전교협
  • 02.02.20 09:33:39
  • 조회: 831
■ 초등학교 3학년에 욕 잘하는 아이
이 녀석이 입만 벌리면 욕을 해대는 바람에 선생님은 마음이 무진장 아팠답니다. 그러던 어느날 학부모가 참관하는 공개 수업의 날이 다가왔습니다.
선생님은 불안했습니다.
욕 잘하는 녀석이 입을 벌릴까봐…
그날이 오고 학부모들이 교실 뒤편에 모두 서 계셨습니다. 수업이 시작되고 선생님은 아이들에게 단어 맞추기 문제를 내셨습니다.
“여러분 ‘ㅂ’으로 시작하는 단어는 뭐가 있죠?”
“모든 아이들이 손을 들었습니다.
욕 잘하는 아이도 손을 들었습니다.
절대 그 녀석은 시키고 싶지 않았습니다.
“응 그래 김민슐학생 대답해보렴”
“바다요”
“네 바다가 있군요. 잘했어요”
“그럼 ‘ㄱ’으로 시작하는 단어는 뭐가 있을까요?”
다시 모든 학생들이 저요 저요 외쳤습니다.
욕 잘하는 아이도 외쳤습니다.
그 녀석은 시킬 수가 없었습니다.
“거기 강은호학생 대답해봐요”
“강이요. 흐르는 강이요”
“네 잘했어요”
선생님은 신이 나고 자신감이 붙었습니다. 자신이 가르친 학생들이 잘 따라와 준거에 감사했습니다.
“자 그럼 마지막으로 하나만 더 할까요?”
“‘ㅎ’으로 시작하는 단어는 뭐가 있을까요?”
침묵… 침묵이었습니다.
선생님은 당황하셨습니다.
바로 그때 욕 잘 하는 녀석만 저요 저요 외쳤습니다.
선생님은 갈등 때렸습니다.
‘이걸 시켜야되나 말아야 되나...’ 녀석이 갑자기 믿음직스러워 보였습니다.
선생님은 결심했습니다
“그래요 주리학생(욕 잘하는 녀석 이름임) ‘ㅎ’으로 시작하는 단어는 뭐가 있죠?”
“하룻강아지요!!” 다행히 안 찍혔습니다.
신이여..
자신감 붙은 선생님 그 뜻도 물어봤습니다...
“하룻강아지가 무슨 뜻이죠?”



“졸라 겁대가리 짱박아논 ○○○끼요!”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