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꿈/이야기] 치매는 노화현상이 아니라 병이다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전교협
  • 02.01.05 11:19:07
  • 조회: 698
치매란 무슨 뜻일까? 태어나서 건강하게 살아가다가 어느 시점부터 뇌조직의 퇴화나 손상이 발생해 ‘바보 천치’가 된다는 뜻이다. 주로 노인이 되면 발병하는 노인병으로 시간이 흐르면서 사람의 생존에 필요한 정신 기능이 손상돼 이러한 질환이 나타나게 된다.
치매에 걸리면 거의 모든 사고능력이 무너지기 시작한다. 사회생활에 필요한 계산하기, 읽기, 쓰기, 자기의 생각을 말하는 언어능력이 없어진다. 또 현실 속의 위험을 피할 수 있는 행동이나 판단능력도 없어진다.
가장 눈에 띄게 떨어지는 것이 기억력, 어느 순간 자신의 직업에 대한 지식이나 심지어 자신이 사는 집도 어딘지 기억할 수 없게 된다. 집 전화 번호도 잊어버리며, 금방 들은 얘기도 기억이 안 나서 도무지 다른 사람과 대화가 안 된다. 심할 땐 가족들의 얼굴도 구분을 못 한다. 숫자 셈이 안되니 돈 계산을 못해 수퍼마켓에서 장을 볼 수도 없고, 살아가는 데 필요한 정보를 점차 잃어버리게 되어서, 사회 생활능력을 완전히 상실된다. 결국 가장 가까운 존재인 가족들과도 어울릴 수 없게 돼 고립되는 신세다. 행동, 동작, 능력의 상실은 더욱 혼자 생존할 수 없게 만들어 놓으며, 결과적으로는 뇌 실질의 퇴화, 파괴의 가속화로 움직임이 불가능해지고, 폐렴, 욕창 등 신체적 합병증으로 최종적으로는 사망에 이른다.
환자에게는 생존기능의 상실을, 가족에게는 가족기능의 상실을 가져오고, 이것이 모여서 지역사회엔 부양부담을 증가시키는 복잡한 성격을 갖는다.
치매를 ‘망령’ 혹은 ‘노망’이라고 부르던 과거에는 이것을 노인이면 당연히 겪게 되는 정상적인 부분, 즉 노화에 따른 생리적인 현상으로 간주하기도 했다. 그러나 최근에는 많은 의학적 연구와 사회적 문제제기가 일면서 사실상 노인의 중추신경계의 대표적 질환으로 인식하게 되었다.
노인이라고 모두 치매가 발병하는 것은 아니므로 치매는 ‘대표적인 노인병’의 일종으로 보는 것이 맞다. 노인이 되면서 기억력이 차차 떨어져 같은 말을 반복하거나 방금 한 일을 잊어버리는 일이 많다. 또 사람을 알아보지 못하고 종종 이상한 행동을 하기도 한다. 이에 대해서 가족이 병으로 이해하지 못하고 곧이곧대로 받아들인 채 오해하기 시작하면, 금세 가족 내 갈등으로 발전되는 경우도 많다. 그러다가 어느 순간 ‘아 노망이로구나’라고 느낄 때는 가족도 환자의 이해할 수 없는 행동에 지칠 대로 지쳐서 치료를 시행할 수 없는 경우가 많다. 이것이 치매의 발견과 치료를 더디게 만드는 것이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