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재건축 규제강화로 활성화 바람분다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전교협
  • 01.06.12 09:33:19
  • 조회: 763
아파트 리모델링(개.보수) 바람이 불어오고 있다.

서울시 등 지방자치단체들이 재건축사업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고 있는 데다 정부가 의욕적으로 리모델링사업에 대한 지원책 마련에 나서고 있어 한층 활성화되는 분위기다. 수주 경쟁이 뜨거운 건설업체마다 리모델링 사업성과 비용에 대한 일반인들의 문의가 쏟아지고 있다.



◇확산되는 리모델링

지금까지는 개별 가구가 리모델링을 해왔지만 최근에는 아파트 단지 전체가 리모델링에 나서는 곳이 늘고 있다.

1978년에 지어진 서울 영등포구 당산동 평화아파트의 12층 3개동(284가구) 주민들은 최근 대한주택공사와 리모델링 가계약을 맺었다. 지난해말까지 재건축을 추진했으나 서울시의 용적률 하향조정으로 사업성이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자 단지 전체 리모델링으로 방향을 바꾸었다는 것이다.

주공은 평화아파트와 함께 마포구 용강동 시범아파트(5∼7층 9개동 300가구)의 리모델링 사업도 따냈다. 오는 7월까지 계획설계를 마친 뒤 연말까지 주민 이주가 마무리되는대로 공사에 들어갈 계획이다.

삼성물산 주택부문은 서초구 반포동 아파트 1가구를 시범 리모델링하고 주민들로부터 동의서를 접수중이다. LG건설은 강남과 동부이촌동 지역의 중층아파트를 대상으로 사업 수주를 추진중이며 대림건설은 리모델링 사업의 브랜드를 ‘e-리빙월드’로 정하는 등 아파트 리모델링 사업을 본격화하고 있다.



◇정부 지원책

국민주택기금을 이용한 자금 지원과 세제 감면 혜택 부여 등 정부가 추진중인 지원책도 다양하다. 지은 지 20년이 넘은 아파트에 대해 복도식 아파트의 복도 일부를 뒷발코니나 다용도실로 개조할 수 있도록 하는 등 개.보수만으로도 평수를 넓힐 수 있게 하는 방안도 지원책에 포함될 예정이다.

건설교통부의 리모델링사업 지원 실무부서인 건축과 임태모 사무관은 “기존 아파트 등 건축물의 리모델링 활성화를 위해 오는 7월까지 지원대책을 확정하고 연말까지 관계법 개정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리모델링 사업 추진시의 자금 지원이나 조세감면은 일단 전용면적 25.7평이하 주택에 적용키로 했으나 지원 규모와 감면 폭 등은 건교부와 재경부 등 관계부처간에 협의중이다.

또 현행 20년이상으로 돼있는 일반건축물의 재건축 가능 연도를 상향 조정키로 하는 등 재건축에 대해서는 규제를 강화, 리모델링쪽으로 유도한다는 게 정부 입장이다.



◇고려 사항

리모델링 아파트로는 재건축이 힘든 10∼15층의 중층형이 적당하다. 재건축과 달리 공사비 전체를 본인이 부담해야 한다. 삼성물산 주택부문은 “위치와 단지 규모에 따라 비용이 다른 데다 리모델링후 얻게 되는 프리미엄도 재건축에 비해 낮은 점 등을 고려한 투자가 필요하다”고 조언한다.

업계에 따르면 각종 배관과 바닥재, 천장 등을 교체하는 등 기본 개.보수 비용으로 2천만원 안팎이 든다. 다만 재건축과 마찬가지로 공사기간중 임시 거처를 마련해야 하는 이주비를 별도로 감안해야 한다. 최근 건설사들이 금융권과 연계해 싼 금리에 이주비 대출을 알선해주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어 활용할 만하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수정
  • 글삭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