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 [경제] 쌍용차 지난달 판매 작년보다 18% 감소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운영자
  • 18.10.04 09:06:55
  • 추천 : 0
  • 조회: 30

쌍용차 지난달 판매 작년보다 18% 감소


추석 연휴에 따른 조업일수 축소 영향
 


 


쌍용자동차는 지난달 내수 7689대, 수출 3110대(반조립제품(CKD) 포함) 등 총 1만799대를 판매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8.0% 감소한 규모다.


쌍용차는 “추석 연휴에 따른 조업일수 축소(21일→16일) 영향으로 내수, 수출 모두 감소세를 나타냈다”고 설명했다.


내수 판매는 영업일 수 감소로 작년 동기 대비 18.8% 감소했다. 다만 일평균 판매 대수는 같은 기간 450대에서 480대로 6.7% 증가했다.


차종별로 보면 렉스턴 스포츠는 주간 연속 2교대 시행에 따라 공급물량이 늘면서 1년 전보다 56.3% 많은 20957대를 기록했다.


반면에 티볼리(-38.7%), 코란도 C(-52.0%), G4 렉스턴(-24.4%) 등 다른 차종은 대부분 판매가 줄었다.


내수 시장에서 1∼9월 누계 실적은 총 7만8072대로, 지난해 기록(7만9847대)에 조금 못 미친다.
지난달 수출은 신규 차종 라인업 투입을 준비 중인 상황이어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6.0% 줄었으나 전월 대비로는 31.4% 늘며 회복세를 나타냈다.


쌍용차 관계자는 “조업일수 축소 영향에도 불구하고 내수, 수출 모두 나름대로 의미 있는 실적을 기록했다”며 “생산 효율성과 상품성 개선 모델을 바탕으로 적체 물량 해소와 판매 확대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평택·안성교차로 정정화 기자 laputa007@naver.com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