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산업] 본격 등산철 맞아 국립공원 내 불법행위·안전사고 실태와 대책은?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7.08.29 16:08:14
  • 조회: 186

 

 

 

무더위도 한풀 꺾이고 아침, 저녁으로 선선한 가을바람이 불기 시작했다. 본격적인 가을 등산철의 시작이다.
시원한 바람과 청명한 가을 하늘, 예쁘게 물든 단풍을 보며 근심을 잠시 잊는 게 가을 산행의 묘미다.
하지만, 이맘때면 기승을 부리는 버섯·약초채취 등 각종 불법 행위로 전국의 국립공원이 몸살을 앓는다. 자칫 방심하거나 무리한 산행을 하다가 안전사고로 이어지는 일도 심심찮다.
◇국립공원 내 불법 행위 실태
올해는 우리나라 국립공원 1호 지리산을 국립공원으로 지정(1967년)한 지 50주년, 국립공원관리공단이 설립(1987년)된 지 30주년이다.
하지만, 국립공원 지정 50년이 지난 지금도 국립공원의 가장 큰 적은 사람이다.
2007년 국립공원 입장료 폐지 후 탐방객이 급증(2006년 2000만여 명에서 2016년 4435만여 명)하면서 불법행위도 크게 늘었다.
국립공원 관리정책의 중심을 ‘이용자 편의제공’보다 ‘환경보호’로 전환해야 한다는 얘기가 나오는 이유다.
29일 국립공원관리공단에 따르면 2012년부터 2016년까지 최근 5년간 국립공원 내 불법행위 단속 건수는 1만3435건이다.
유형별로는 국립공원 생태 훼손의 주범인 비법정탐방로 출입 5078건, 특별보호구 출입 839건, 식물채취 107건, 취사행위 2470건 등이었다.
주로 불법 버섯채취 등을 목적으로 하는 무단주차도 1454건이나 됐다.
국립공원에서 야간에 산행을 하다가 적발된 건수도 2014년 4건, 2015년 14건, 2016년 65건 등으로 갈수록 증가 추세다.
산의 특성상 불법행위 단속이 쉽지 않은 것을 고려하면 실제 불법행위는 적어도 단속 건수의 10배는 넘을 것으로 추정된다.
◇국립공원 내 안전사고 현황
자칫 방심하다가 발을 헛딛거나 무리하게 산행을 하다가 사고를 당하는 건수도 좀처럼 줄지 않고 있다.
2012년부터 2016년까지 최근 5년간 국립공원 내 안전사고 발생 건수는 1149건에 이른다.
이 가운데 추락사하거나 동사, 심장돌연사 등으로 숨진 사람만 109명에 이른다.
골절되거나 탈진·경련 등 다친 사람은 무려 1040명에 이른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의 지속적인 안전시설 등으로 해마다 안전사고 발생건수가 감소해 그나마 다행이다.
◇국립공원관리공단 집중 단속, 안전수칙 홍보 나서
국립공원관리공단은 가을 등산철을 맞아 9월부터 연말까지 임산물 채취 등의 각종 불법행위 집중 단속에 나선다.
공단은 이 기간 전국적으로 강력한 단속 활동을 전개해 임산물 불법 채취는 물론 비법정탐방로 출입 등을 근절한다는 방침이다.
임산물을 채취하다 적발된 사람은 자연공원법(3년 이하의 징역이나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따라 고발하거나 과태료를 부과할 계획이다.
공단은 대대적인 단속 활동과 더불어 안전하고 즐거운 가을 산행 수칙 등도 적극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다.
산악 안전사고 예방 10대 수칙은 ▲산행 전 산행 코스, 난이도 등 숙지 ▲출입금지구역(특별보호구역, 샛길 등) 출입 안하기 ▲기상특보 때 산행 안하기 ▲해 지기 한두 시간 전 하산하기 ▲체력을 고려한 산행 계획짜기 등이다.
▲충분한 경험과 장비 없이 암릉·암벽 등반 하지 않기 ▲폭우로 물이 불어난 계곡 무리하게 건너지 않기 ▲산행 전 후 스트레칭으로 충분히 몸풀기 ▲계절별로 장비와 복장 갖추기 ▲되도록 단독 산행 안하기 등도 지켜야 할 수칙이다.
속리산국립공원사무소는 공원 내 산악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사)산림보호통신원협회와 업무협약하고 탐방객 대상 심폐소생술 교육, 안전산행 수칙 홍보, 탐방로 주변 위험지역 점검 등을 주기적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특히 산행 내비게이션을 활용해 속리산의 안전정보를 탐방객에게 전달한다는 방침이다.
이상원 속리산국립공원사무소 탐방시설과장은 "국립공원을 찾는 탐방객 모두가 행복하고 안전한 산행을 하도록 노력하겠다"라며 "산행을 할 때는 체력에 맞는 코스를 선택하고 산행 전 준비운동으로 안전한 산행이 되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이 과장은 "국립공원 내에서의 임산물 채취는 불법으로 적발되면 3년 이하의 징역이나 3000만원 이하의 과태료 처분을 받을 수 있고, 샛길 등 비법정탐방로 출입도 과태료 부과 대상"이라며 "불법행위 없는 안전하고 즐거운 산행을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