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레져/여행] 인천공항, 안심보관·택배서비스... "기내반입 금지품 여행 후 찾는다"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7.07.31 14:23:53
  • 조회: 3591

 

 

 

인천공항의 항공기내 반입 금지물품 처리절차가 압수·폐기에서 보관·택배서비스로 개선된다.
국토교통부와 인천국제공항공사는 기내 반입이 금지된 물품들을 공항에서 보관하거나 택배로 보내주는 서비스를 내달 1일부터 시작한다고 31일 밝혔다.
인천공항을 이용하는 승객이 보유한 기내반입 금지물품 적발건수가 매년 증가해 지난해 300만 건을 넘어섰다.
항공기내 반입금지 위해물품은 항공기 객실로 반입할 수 없다. 이에 따라 인천공항공사는 보안검색 과정에서 적발된 금지물품을 압수한 후 폐기하거나 기증했다. 위해물품은 항공기 안전운항을 저해하거나 항공기납치·파괴와 같은 불법방해행위를 하는데 사용될 수 있는 물건이다.
인천공항의 경우 고가의 생활용품을 포기하는 승객이 하루 100명을 넘고, 포기과정에서 승객-보안검색요원 간 충돌이 빈번해 보안검색이 지연되는 원인이 됐다.
이번에 새롭게 마련된 '금지물품 보관 및 택배서비스'를 이용하려는 승객은 출국장 내 전용접수대(오전 6시~오후 8시)에서 물품보관증을 작성하고 서비스를 신청하면 된다.
인천공항 영업소를 운영하는 CJ대한통운과 한진택배는 해당물품을 접수한 후 주소지로 보내거나, 영업소(인천공항 출국장 대합실 3층)에서 승객 귀국일까지 보관하다가 돌려준다.
택배영업소가 출국장 대합실 양쪽에 설치돼 있으나 출국장에서부터 멀어 항공기 출발시간이 임박한 승객은 이용이 어려웠던 문제점을 출국장 안에 설치해 개선했다.
물품 포장·접수도 한 자리에서 해결하도록 했다. 승객들은 포장업체를 거쳐 항공사를 찾아가 위탁수하물로 처리할 필요가 없다.
국토부 관계자는 "기존에도 택배나 항공사 위탁수하물 처리가 가능했지만 시간·비용부담으로 대부분 승객들이 개인물품을 포기해 왔다"며 "이번 조치로 연간 약 13만 명의 승객이 보관·택배 서비스를 이용할 것으로 예상되며, 승객의 보안 불편 해소 및 검색 품질 향상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교통안전공단의 '기내반입 금지물품 검색서비스'(https://avsec.ts2020.kr)를 이용하면 금지물품 여부를 직접 확인할 수 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