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산업] "농가, 온실가스 감축량 팔아 돈 벌 수 있게 된다"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7.07.31 14:23:01
  • 조회: 14914

 

 

 

농가가 온실가스 감축 실적을 기업에 넘기는 방식으로 추가 소득을 올릴 수 있게 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농업분야 최초로 지열히트펌프와 목재펠릿보일러를 이용한 온실가스 감축사업을 '배출권거래제 외부사업'으로 승인했다고 31일 밝혔다.
외부사업은 기업들이 자신의 사업장이 아닌 외부 배출시설을 활용해 온실가스를 줄이는 것으로 실적을 인증받으면 직접 감축한 것과 같은 효력을 갖는다.
지난 2015년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제를 도입한 정부는 기업들이 부족한 배출권을 공식시장인 한국거래소에서 매매하거나 장외시장 격인 외부사업 인증 실적을 통해 채우도록 했다.
농가는 전기·유류 보일러 대신 지열에너지로 난방되는 지열히트펌프나 목재펠릿보일러 설치 비용을 기업으로부터 지원받아 온실가스를 감축한 뒤 이 감축량을 배출권 거래시장에 판매할 수 있게 된다.
정부는 지열히트펌프 이용 사업으로 연간 2974t(7년간 2만818t)의 온실가스를 줄여 약 6000만원의 판매 수익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목재펠릿보일러 이용 사업으로는 연간 255t(7년간 1785t)의 온실가스를 감축해 약 500만원의 수익을 올릴 수 있을 것으로 봤다.
정부는 이번에 승인된 사업의 기간 7년을 2차례 연장할 수 있도록 해 총 21년간 추진할 계획이다. 온실가스 감축사업의 농가 참여 확대를 위해 다음 달부터 전국 시·도 설명회도 갖는다. 
박순연 창조농식품정책과장은 "온실가스 배출 기업은 감축시설 초기 설치비용과 외부사업 등록업무를 지원해 기업이 지원한 금액만큼의 배출권을 농가로부터 확보할 수 있고, 농가는 승인된 계획서에 따라 온실가스를 감축해 감축 실적을 기업에 제공하게 돼 '윈윈'(win-win)할 수 있다"며 "특히 초기 설치 비용을 초과하는 감축량은 배출권 거래시장에서 판매가 가능해 추가적인 농가 소득도 창출할 수 있다"고 전했다.
정부는 바이오가스 플랜트를 활용한 가축분뇨 메탄회수 사업과 기업의 미활용 발전온배수를 활용한 온실가스 감축사업을 배출권거래제 외부사업으로 발굴할 계획이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