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산업] 2021년 귀농인구, 1만4000가구... 6년새 17.2% 늘어날 것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7.07.12 15:00:12
  • 조회: 22260

 

 

 

최근 귀농 귀촌 인구가 늘어나면서 오는 2021년 귀농인구가 지난 2015년에 비해 17.2%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11일 서울 엘타워컨벤션에서 열린 귀농·귀촌과 농촌 복지 학술세미나에서 귀농·귀촌이 농촌 지역사회에 미치는 긍정적인 영향을 강화하기 위한 적극적인 정책 대응 필요성을 강조했다.
최근 5년간 귀농·귀촌은 연평균 2.9% 증가세를 기록하고 있다. 아울러 베이비부머 세대 은퇴 등을 감안하면 향후 5년간 귀농·귀촌 인구는 더욱 증가할 것으로 전망돼, 2021년 귀농가구는 2015년보다 17.2% 증가한 약 1만4000가구가 될 것으로 예측됐다.
박대식 KREI 선임연구위원은 "귀농·귀촌이 농촌 지역사회에 미치는 긍정적인 영향을 살펴보면 단순한 인구의 증가가 아니라 지역사회 생태계를 유지하게 하는 기제로 작용하고 있다"며 "기존 주민과 귀농·귀촌인의 갈등 해소, 협력 강화 등에 초점을 맞춘 개선 방안을 마련해야 하고 농지 부족, 농지 규모화의 어려움 등에 관해 중앙정부 및 지자체의 정책적 대응 강화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마상진 연구위원은 "다양한 재능과 전문성을 귀농·귀촌인이 지역사회에 잘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마련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가장 큰 장애요인인 관련 정보 부족 문제를 해결하고, 지방자치단체 단위의 일자리 중개 및 개발 기능을 활성화시키는 것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김정섭 연구위원은 "귀농·귀촌인이 농촌 지역공동체 내의 사회 연결망 구조에 어떤 방식으로 편입되며 어떤 변화를 가져오는지에 따라 농촌 지역공동체 내부의 재조직 양상이 달라질 수 있다"며 "귀농·귀촌과 관련된 중앙정부 및 지방자치단체의 다양한 정책들이 귀농·귀촌인 개인에 대한 지원과 조력이라는 관점을 넘어서 농촌 지역공동체의 재조직화라는 사회적인 관점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제안했다.
발표 이후 정명채 통일농수산정책연구원 상임이사 주재로 이뤄진 토론에서는 강대구 순천대 교수, 강혜영 농식품부 농촌복지여성과장, 김태완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연구위원, 유수상 농어촌복지실천가협회장, 유정길 전국귀농운동본부 귀농정책연구소장, 윤순덕 국립농업과학원 연구관, 최상구 농민신문 취재부국장 등이 참여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