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강/의학] 야외활동시 야생진드기감염병 주의… 전년비 사망자 1.6배↑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7.06.28 15:11:11
  • 조회: 11209

 

 

 

야생진드기에 물려 감염되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환자 발생이 증가하고 있어 주의가 당부된다.
28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SFTS 환자는 올해 25주(6월25일)까지 32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20명) 대비 60% 높은 수준이다.사망자도 27일 기준 전년 3명에서 8명으로 2.6배로 늘어났다.
SFTS는 주로 야생 진드기에 물려서 감염되는 감염병으로 6~14일가량의 잠복기를 거쳐 38℃이상의 고열과 위장관계 증상 등을 일으킨다.
감염자의 90.9%(2016년 기준)가 50대 이상이며, 치료제나 백신이 없는 반면 백혈구 및 혈소판 감소로 이어져 면역체계가 약한 고령층은 감염 시 사망률이 높아 야외활동시 주의가 필요하다.
질병관리본부의 2013~2016년 역학조사 분석결과 최근 4년간 사망한 73명의 평균 연령은 72.9세로 전체 환자 평균 연령 62.9세보다 10세 정도 높았다.
특히 농업·임업 종사자의 경우 농사철인 4~11월이 SFTS의 매개 곤충인 참진드기가 활동하는 시기라는 점에서 SFTS의 고위험군이다.
최근 4년간 확진환자 335명을 대상으로 감염 위험행위를 분석한 결과 45.9%가 밭농사 중 야생진드기에 물려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어 산·동산(20.3%), 벌초·성묘(11.0%), 불명(7.8%), 과수원(5.7%), 기타(5.4%), 의료진감염(2.7%), 축산업(2.1%), 풀숲, 밤줍기(1.8%), 나물채취(1.5%), 벼농사(1.2%), 목축업(0.9%), 양봉(0.3%) 등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작업복은 소매를 단단히 여미고 바지는 양말 안으로 집어 넣는 등 올바르게 착용하고 작업복과 일상복을 구분해 입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등산, 벌초 등 산과 관련된 야외활동 시 긴 옷 착용, 외출 후 목욕 등 진드기 예방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야외활동 후 2주 내에 38도 이상 고열, 구토 등 소화기증상이 있을 경우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하여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