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산업] 두 얼굴의 '해외직구'... 싸고 편리 vs 피해·범죄 온상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7.06.28 15:09:28
  • 조회: 22303

 

 

 

해외직구가 새로운 소비트랜드로 자리잡고 있는 가운데 상품을 싸고 편리하게 구입할 수 있게 됐다는 의견과 함께 피해 및 관련 범죄가 늘었다는 주장이 동시에 나오고 나오고 있다.
최근 해외직구가 급증함에 따라 순기능과 역기능이 동시에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28일 관세청에 따르면 2015년 주춤했던 해외직구 수입은 2016년 중국·유럽발 직구 수요 증가에 힘입어 증가세로 전환했다. 올해는 2조원을 넘어설 것이라는 이야기도 들린다.
해외직접구매를 뜻하는 해외직구는 크게 직배송, 배송대행, 구매대행으로 나뉜다. 직배송은 소비자가 주문할 경우 해외 쇼핑몰에서 한국에 있는 고객에게 직접 배송 해주는 것이다.
배송대행은 소비자가 해외 쇼핑몰에서 주문과 결제를 하고, 배송은 대행업체를 통해 받는 것을 말한다. 구매대행은 소비자가 제품 구매에서 배송까지의 견적을 구매대행업체에 의뢰하는 방식으로 구입하는 방법이다.
다양한 해외직구 방법으로 인해 소비자들은 만족감을 드러내고 있다. 필요한 상품을 한국보다 합리적인 가격에 구매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 과거와 달리 1주일 이내 배송을 보장 받는 등 편리함이 늘었다.
하지만 해외직구 증가로 인해 각종 피해는 물론 관련 범죄도 늘고 있다.
해외직구 피해로는 파손된 상품을 배송 받거나 너무 오랜 시간 상품을 배송 받지 못하는 사례가 많다. 관련 범죄로는 직구를 통한 마약 반입, 처방전을 발급 받지 않은 의약품 구매 등이 있다.
실제 서울시 전자상거래센터에 접수된 해외구매대행서비스 관련 소비자 상담도 지난해 4000여건을 돌파했다. 또 지난해 관세청에서 적발한 마약 반입 사례들도 국제 우편, 특송화물 등의 해외직구를 통한 것이 다수를 차지한다.
이같은 해외직구 피해를 막기 위해서는 어떤 방법들을 활용하는 것이 좋을까.
전문가들은 우선 해외직구 시 발생할 수 있는 관련 피해들을 미리 인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조언한다.
해외직구의 경우 잘못 주문할 시 교환 및 반품 처리가 복잡하기 때문에 애초에 반품 가능성이 높은 상품은 구매하지 않는 것이 낫다는 설명이다. 아울러 배송 기간이 최대 2달까지 소요될 수 있다는 것을 사전에 파악, 당장 필요한 상품들은 구매하지 않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한 업계 관계자는 "해외 직구는 특정 상품을 보다 싼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그에 따른 위험부담도 만만치 않다"며 "피해 발생 시 한국소비자원 상담센터를 이용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