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강/의학] 자궁경부암 예방백신 접종률 35.7%… "방학기간 이용해 접종 서둘러야"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7.06.20 15:57:48
  • 조회: 3627

 

 

 

자궁경부암을 예방할 수 있는 만12세 여성 청소년 대상 '사람유두종바이러스(HPV)'의 백신 접종률이 30%대에 그쳐 보건당국이 여름방학기간을 이용해 예방접종을 실시해줄 것을 권고했다.
20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 14일 기준 전국 2004~2005년생 HPV 1차 접종대상인구 43만7669명중 35.7%(15만6171명)만 접종을 마친 상태다.
지역별로 보면  충남 청양군(73.7%), 전남 장흥군(72.0%), 경북 군위군(62.4%), 충남 논산시(61.4%), 강원 영월군(61.3%) 등 순으로 접종률이 높다.
반면 경기 과천시(22.2%), 전북 정읍시(23.0%),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24.1%), 경기 가평군(25.5%), 경남 거창군(25.6%) 등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최고(청양)-최저(과천)간 격차는 51.5%포인트 차이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접종률이 높은 곳은 지역 내 보건당국과 교육당국의 협조가 잘 이루어져, 학부모에게 한 목소리로 접종을 권유하는 경우가 많다"며 "예방접종을 하지 않은 청소년에게 접종 안내 우편물을 7월초 여름방학 전에 개별 발송해 방학을 이용해 예방접종을 할 수 있도록 안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사람유두종바이러스는 자궁경부에 악성 종양을 만드는 '자궁경부암'을 일으키는 바이러스다.
매년 약 3만5000명의 환자가 발생해 자궁경부암으로 약 900여 명이 사망중이다. 여성암 발생 순위중 7위, 사망률은 9위다.
감염이후에는 별다른 치료법이 없는 반면 백신 접종만으로도 질환을 예방할 수 있는 유일한 여성암이기도 하다.
질병관리본부는 "자궁경부암 예방접종은 만 12~13세 시기를 놓치면 1회 접종당 15만~18만원의 본인 부담이 소요되며 충분한 면역 효과를 얻기 위해 접종 횟수도 3회로 늘어난다"며 시기를 놓치지 말고 방학기간을 이용해 예방접종을 마칠 것을 권고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