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신태용 감독 "아르헨티나 넘은 소감? 짜릿"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7.05.24 14:57:15
  • 조회: 717

 

 '남미의 강호' 아르헨티나를 제압한 신태용 감독의 소감은 "짜릿하다"였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U-20 축구대표팀은 23일 오후 8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7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코리아 A조 아르헨티나와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 이승우의 선제골과 백승호의 추가골을 묶어 2-1로 승리했다.
1차전에서 기니를 상대로 3-0 승리를 거둔 한국은 이날 아르헨티나까지 제압하며 A조에서 가장 먼저 16강행을 확정했다.
신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이미 1차전에서 패한 아르헨티나는 우리와의 경기에서 비기거나 진다면 16강 진출을 장담할 수 없었기 때문에 초반부터 강하게 나왔다. 나도 선수들에게 간절함을 갖고 경기를 하자고 했는데 준비를 잘해줬다"면서 "선수들이 마지막까지 살신성인의 정신으로 잘했다"고 칭찬했다.
아르헨티나는 한국의 끈질긴 수비에 발목을 잡혔다. 몇몇 선수들은 경기가 풀리지 않자 흥분을 하기도 했다.
이에 신 감독은 "상대가 1분, 1초라도 아끼기 위해 흥분하는 것을 봤다. 우리가 이기고 있어서 수비로 내려앉았지만 (우리의) 지키는 힘과 상대가 다가오는 모습에 내 스스로 짜릿했다"고 돌아봤다.
◇신태용 감독 일문일답.
-16강 진출 소감은.
"너무 힘든 경기였다. 아르헨티나는 오늘 비기거나 져도 위험이 커서 강하게 나왔다. 선수들에게 우리도 간절함을 갖고 경기하자고 했는데 준비를 잘해줬다. 이렇게 힘든 경기를 할 줄 몰랐는데, 역시 아르헨티나는 아르헨티나였다. 스코어에서는 이겼지만 정말 강했다. 선수들이 마지막까지 살신성인 정신으로 잘해줘 고맙다."
-세계적인 아르헨티나를 상대로 좋은 경기를 했는데.
"나 또한 세계 최고의 축구팀인 아르헨티나를 맞이해 경기 내내 마음을 졸였지만 짜릿한 느낌도 받았다. 상대가 1분 1초라도 아끼기 위해 흥분하는 것을 봤다. 우리가 이기고 있어서 수비로 내려앉았지만 (우리의) 지키는 힘과 상대가 다가오는 모습에 내 스스로 짜릿했다."
-김승우 투입 배경은.
"잉글랜드랑 아르헨티나 경기를 봤는데 아르헨티나 선수들의 2선 침투가 상당히 좋았다. 선제골을 내주면 무너질 수 있다고 생각했다. 스타트 할 때는 4-2-3-1 포메이션을 썼지만 김승우를 포어 리베로로 쓰면서 커버 플레이를 한 것이 주효했다."
-올림픽 대표팀을 이끌 때 수비가 약하다는 평가를 받았는데.
"신태용 축구는 수비가 약하다? 맞는 이야기다. 내가 워낙 공격적인 성향이라 수비가 약해 보일 수밖에 없다. 오늘처럼 수비를 하면서 골을 내주지 않으면 '신태용 축구가 수비는 강하다. 언제 이렇게 강했지'라는 의문부호가 남겠지만 선수들의 무실점 각오가 남달랐다. 특히 많은 관중이 오면서 집중력이 강했다. 교체 타이밍은 선수들이 뛰면서 부상과 근육 경련 등을 대비했다. 백승호가 교체를 요구했다. 상대가 공격적으로 나오니 중앙을 지켜야했다. 콤비네이션을 주문하고, 상대가 압박을 들어올 때 적절하게 교체했다."
-대회 전 세계를 놀하게 하겠다고 말했었는데.
"1차 목표는 조별리그 2승1무였다. 80% 정도는 다가간 것 같다. 마지막 한 경기가 남았다. 너무 빨리 판단하는 것은 안 된다. 잉글랜드전까지 최소 무승부를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오늘도 선수들이 경기장 안에서 상당한 집중력을 보였다. 현재 우리팀 분위기는 완벽하다."
-이승우의 존재감이 팀에 미치는 영향은.
"한 선수를 두고 감독이 논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 우리는 전체 팀이다. 그 선수를 평가하면 경기 뛰지 못한 선수들에게 사기 저하가 될 수 있다. 선수 한 명을 평가하는 것은 맞지 않다. 양해해 달라."
-보완점을 찾는다면.
"더 강해지기 위해서는 오늘처럼 강한 압박이 올 때 영리하게 풀어가면서 패턴 플레이를 가져가야 한다. 아직 그런 부분에서 부족한 것 같다. 힘든 경기를 이겨내면서 올라간다면 큰 경험이 될 것이다. 오늘을 계기로 한 발 더 높이 올라갈 수 있을 것이다."
-70분이 넘어가니 선수들의 근육 경련이 많이 일어났는데.
"냉정하게 말하면 체력적으로 아직 부족하다. 체력이 올라가야 기술이 빛을 본다. 아직은 선수들의 체력이 조금은 부족하다."
-3차전 로테이션의 폭은.
"분명 로테이션은 있다. 상황을 보겠다. 우리가 칠레월드컵에서 조 1위를 하고 조 3위팀에 진 경험이 있다. 섣부른 판단보다는 다른 조 경기 결과를 보면서 준비를 해야 한다."
-한국 축구가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3연승을 한 적이 없는데.
" 기록은 한 번도 생각한 적이 없다. 우리는 16강 통과를 목표로 했다. 2승1무라고 이야기 한 것은 안전하게 통과하면서 조 1,2위를 하겠다는 것이었다. 3승으로 기록을 세우겠다는 생각은 없었다."
-이승우 골 장면에서 평소보다 이성적인 모습을 보였는데.
"골 넣었을 때는 나 또한 짜릿했다. 너무 멋진 드리블과 마무리까지 해줬다. '제2의 난 놈'이 될 것이라고 봤다. 너무 잘했다. (내가 이성적이 된 것은) 카타르 대회와 올림픽에서 경기한 것이 몸 안에 축적된 것 같다. 훈련과 경기로 스스로 터득했다. 그래서 이성적으로 바뀌는 것 같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