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육아/교육] 영유아집단시설, 성홍열 주의…올 신고건 전년比 78.5%↑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7.04.06 14:30:59
  • 조회: 18529

 

보건당국은 영유아 집단시설을 중심으로 성홍열 신고가 증가하는 등 유행 조짐을 보이고 있어 주의를 당부했다. 


6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 4일까지 접수된 국내 성홍열 신고건수는 4904건으로 전년 같은 기간(2747건)보다 78.5% 늘었다.


연령별로는 전체 신고건중 95.9%(4702명)이 0~9세로, 이중에서도 3~6세 어린이가 전체의 75%를 차지하고 있어 영유아 집단시설의 주의가 필요하다.


질병관리본부는 최근 몇년간 성홍열 발생이 증가하고 있어 지자체에 주의 및 예방·관리를 요청하고 성홍열 발생 현황 및 역학적 특성을 지속적으로 감시·분석할 계획이다.


성홍열은 A군 사슬알균(Group A Streptococcus, Streptococcus pyogenes)에 의한 급성 발열성 질환을 말하는데 갑작스럽게 발열, 두통, 구토, 복통, 인후통 등으로 시작돼 12-48시간후 전형적인 발진을 보이는 특징이 있다. 


최근 성홍열 환자는 ▲2013년 3678명 ▲2014년 5809명 ▲2015년 7002명 ▲2016년 1만1912명으로 3년새 223.9% 급증하는 추세다.


특히 성홍열은 비말(물방울) 감염 또는 환자와 보균자의 분비물과 직접 접촉에 의해 전파되기 때문에, 영유아 집단시설에서 손씻기, 기침예절 지키기 등 감염병 예방수칙 준수와 소독 등을 실시할 것을 권고했다. 


또 성홍열 의심증상이 있는 경우는 빠른 시일 내에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성홍열은 항생제로 치료가 가능하고 간혹 류마티스열이나 급성사구체신염과 같은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성홍열이 의심될 때에는 의료기관 진료를 통해 빠른 시일내 항생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성홍열로 진단되는 경우는 항생제 치료 시작후 최소 24시간까지 유치원 등 집단시설에 등원을 자제할 것을 당부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