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강/의학] 韓 결핵발생률 OECD 1위 멍에…3년간 고등학교 절반서 결핵환자 발생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7.03.31 15:35:33
  • 조회: 3551

 


 최근 3년간 전국 고등학교 중 절반 가량의 학교에서 결핵환자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교육부와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최근 3년간(2013년~2015년) 결핵환자 발생이 보고된 고등학교는 1093곳(1166명)으로 전국 2300여개 고등학교의 절반 수준인 48%에 달했다.


연령대로 살펴보면 15~19세에서 결핵환자가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5~19세 결핵환자는 750명으로 10~14세(102명)와 비교해 약 5배 가량 더 많다. 10~14세에서 10만명당 4.2명꼴인 반면 15~19세에서는 10만명당 23.5명꼴이다. 


이에 따라 교육부와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는 다음달부터 고교 1학년 학생 중 희망자를 대상으로 잠복결핵검진 사업을 시행한다. 우리나라 결핵발생률을 선진국 수준으로 줄인다는 취지다.


실제로 우리나라는 결핵 후진국의 오명을 벗지 못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매년 3만여명 이상의 신규 결핵환자가 발생하고 2200여 명이 결핵으로 사망하고 있다. 특히 우리나라는 OECD 34개국중 결핵발생률 1위(10만명당 80명)에 해당한다. 


이번 사업은 대한결핵협회가 고등학교를 방문해 희망 학생을 대상으로 채혈을 실시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잠복결핵감염 양성으로 확인된 학생에 대해서는 보건소 주관 하에 학생의 보호자를 대상으로 치료과정과 치료약의 부작용 등을 충분히 설명하고 안내한 후 치료에 자발적으로 동의한 경우 추가검사를 실시한 후 잠복결핵 치료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을 통해 1차적으로 초기 결핵환자를 조기 발견해 치료하고, 2차적으로는 잠복결핵을 찾아 치료해 결핵 발병을 사전에 차단함으로써 결핵확산을 방지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정부는 기대하고 있다. 


보건당국 관계자는 "학부모들과 일선 고등학교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가 필요하다"며 "학생이 2주 이상 기침 등 증상이 지속되면 결핵을 의심하고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지도해 달라"고 당부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