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강/의학] 만40세 성인 건강검진서 잠복결핵 검사시 비용대비 효과 커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7.03.07 17:46:10
  • 조회: 11239

 


만 40세를 대상으로 하는 '생애전환기 건강검진'에 잠복결핵 검사를 도입할 경우 경제적 효과가 크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한국보건의료연구원(NECA)은 6일 현재 결핵검진을 받고 있는 만 40세 성인 대상 잠복결핵 검진을 추가로 실시할 경우를 가정한 '2016년 잠복결핵 검진의 비용-효과 분석' 연구를 수행한 결과 이같이 분석됐다고 밝혔다. 


NECA에 따르면 만 40세 건강검진에 잠복결핵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인터페론감마분비검사(IGRA)'가 포함될 경우 추가 비용은 1인당 4만7611원이다. 


흉부 X선만 찍었을 때(4만6049원)와 비교해 결핵 진단 비용이 약 2배 수준인 9만3659원으로 높아진다.


하지만 1인당 생존연수를 0.01년 증가시켜 투입된 비용에 비해 추가 검진에 따른 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환자의 생존연수를 1년 증가시키는 데 407만3137원이 소요된다는 것으로 국내 결핵환자의 최대지불의사금액 3050만원의 약 10% 수준에 불과해 비용 대비 효과성이 높다.


잠복결핵 검사와 치료 시행에 따른 건강보험 재정은 향후 5년간(2017~2021) 257억~365억원이 추가로 필요할 전망이다. 


연구책임자 서재경 부연구위원은 "생애전환기 건강검진에 잠복결핵 검진이 도입된다면 노년기 활동성 결핵의 발생과 그로 인한 사망을 줄여 미래보건의료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잠복결핵감염은 결핵균에 감염됐으나 발병되기 전 단계로 전염성이 없고 흉부 X선 검사, 객담 검사 등 일반적인 결핵검사를 통해 감염 여부를 확인하기 어렵다는 것이 문제다. 


이들중 약 10%는 나중에 결핵이 발병돼 다른 사람에게 결핵균을 옮길 수 있게 돼 결핵 예방 관리를 어렵게 하는 원인으로 지목돼 왔다.


이 같은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복지부는 올해부터 5년간 한시적으로 만 40세의 건강검진 항목에서 잠복결핵 검진을 추가할 계획이며 이후 주기적으로 평가해 계속 추진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