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2월 전국 전세가율 역대 최고…'깡통 전세' 우려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7.03.06 15:11:33
  • 조회: 10778

지난해 잠시 주춤했던 전세가율이 올들어 다시 오름세를 보이더니 급기야 지난달 역대 최고치를 기록, '깡통 전세' 빨간불이 켜졌다. 


6일 KB국민은행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 전세가율(매매가 대비 전셋값 비율)은 지난달 75.7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주택 종합 전세가율도 역대 최고치인 68.2에 달했다.


이는 올들어 잇따른 부동산 규제 여파로 매매 가격은 하락했으나 전셋값은 여전히 상승세를 이어간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전국 아파트 전세가율은 앞서 2009년 1월 52.3에서 꾸준히 상승, 지난 2015년 마침내 70선을 넘어섰다.


이후에도 계속 상승세를 이어가던 전세가율은 지난해 9월 처음으로 한 차례 꺾여 전월 대비 소폭 하락한 75.4를 보였다. 매매가가 연이어 상승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전세가율은 그 뒤 4개월 연속 보합했지만, 올들어 다시 상승세를 이어가는 모양새다. 지난 1월 전국 아파트 전세가율은 75.6%로 5개월 만에 올랐다. 


지난달에도 이런 추세가 이어져 2월 아파트 전세가율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수도권은 76.7, 지방 5대 광역시는 73.8을 각각 나타냈다. 모두 역대 최고치다. 


다만 수도권에서는 지역적 차이를 보였다. 경기와 인천이 각각 78.8, 76.7로 역대 가장 높은 수치를 보였으나 .서울에서는 전세가율이 도리어 하락했다. 


서울 전세가율은 지난해 6월 75.1에서 꾸준히 하락해 지난달에는 급기야 73.2에 머물렀다. 강북권역 77.4, 강남권역 69.7로 각각 집계됐다. 자치구별로는 성북구가 83.7로 최고, 강남구가 60.1로 최저다.


이는 올들어 아파트 매매 가격이 전국적으로 소폭 하락했으나 서울에서만 상승세를 보이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기준 올 누적 매매가는 전국에서 0.02% 하락했다. 같은 기간 경기와 인천은 각각 0.02%, 0.15% 낮아졌다. 지방은 지역마다 상승과 하락을 달리하나 전체적으로 0.05% 떨어졌다. 


하지만 서울은 같은 기간 0.12% 상승했다. 전세 가격 변동 폭(0.09%)보다 크다.


서울 평균 전세가율은 소폭 하락했지만,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이는 평균값일 뿐 여전히 역세권 소형아파트를 중심으로 전세가율이 90%에 육박하는 단지도 상당하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전세가율이 89.5%에 달하는 단지는 서울 한강 이남에서는 강남구 도곡동 '래미안도곡카운티' 전용 71㎡, 강동구 암사동 '한강현대' 전용 59㎡, 동작구 상도동 '동원베네스트' 전용 84㎡ 등이다. 


한강 이북에서는 노원구 공릉동 '공릉효성' 전용 84㎡와 '신성미소지움' 전용 106㎡, 월계동 '장은하이빌' 전용 55㎡ 등이 전세가율 89.5%에 달했다. 


이밖에 광진구 광장동 '워커힐 푸르지오' 전용 65㎡, 양천구 목동 '극동늘푸른' 전용 84㎡, 영등포구 양평동2가 '삼성' 전용 59㎡, 중랑구 면목동 '신우' 전용 59㎡, 영등포구 문래동5가 '대림' 전용 59㎡ 등도 높게 나타났다.


이로 인해 깡통전세 우려가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 


깡통전세란 매매가 대비 전셋값이 비싸 집값이 조금이라도 더 하락하면 집을 팔아도 전셋값을 돌려주기 어려운 주택을 말한다. 


심교언 건국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전세가율이 90%를 넘는 경우 집값이 5~10%만 조정되더라도 세입자가 보증금을 돌려받기 어려워질 수 있다"며 "전셋값이 너무 비싸면 전세금 반환 보증에 가입하거나 보증금 일부를 자발적으로 월세로 전환하는 등 리스크를 줄여야 한다"고 조언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