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강/의학] 엉겅퀴·흰민들레 알코올성 위염 완화에 효과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7.02.23 15:13:54
  • 조회: 11207

 


엉겅퀴와 흰민들레가 알코올성 간질환과 위염 완화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은 22일 엉겅퀴와 흰민들레 복합추출물이 알코올에 의한 간 손상과 위 염증 개선에 효과적임을 동물실험으로 밝혀냈다.


예로부터 엉겅퀴와 흰민들레는 한약재 및 한방차, 장아찌 등 식품으로 사용해 왔으며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식품원재료로 등록돼 있을 만큼 부작용 없이 먹을 수 있는 소재다.


엉겅퀴는 간질환 치료제로 사용돼왔다. 간 기능을 개선하는 의약품과 건강기능식품 원료로 인정받은 것은 서양엉겅퀴(밀크씨슬)이며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서양엉겅퀴 수입액은 지난 2011년 138억원에서 2015년 705억원으로 급등했다. 


농진청 인삼특작이용팀은 알코올성 질환 관련 진료비가 해마다 늘어나고 있는 상황에서 토종약초 소재를 발굴하기 위해 연구해왔다. 


이번 동물실험에서는 정상군, 알코올성 간 손상 및 위염 대조군, 엉겅퀴 200㎎/㎏ 투여군, 흰민들레 200㎎/㎏ 투여군, 엉겅퀴 100㎎/㎏+흰민들레 100㎎/㎏ 복합투여군으로 구분해 진행했다. 


실험결과 엉겅퀴와 흰민들레 복합투여군에서는 대조군에 비해 혈중 간 기능 지표 항목인 GOT(간세포가 손상 받으면 증가)와 GPT(간, 심장, 신장, 뇌, 근육세포 등이 손상 받으면 증가) 수치가 각각 69.0%, 19.6% 개선됨과 동시에 위염이 44.7% 완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엉겅퀴와 흰민들레 복합물이 단독투여 용량(200㎎/㎏)의 1/2 용량(100㎎/㎏)만으로도 우수한 간기능 개선 효과와 함께 위염 증상을 완화했다는 점에 의미가 있다. 


또한 알코올에 의해 발생되는 간세포의 손상 정도를 나타내는 간의 형태학적 변화에 있어서도 엉겅퀴와 흰민들레 복합투여군에서 간 손상 억제가 우수한 것으로 나왔다.


이번 연구결과는 특허출원했으며 관련 기술을 엉겅퀴 재배 영농조합에 기술 이전했다. 영농조합에서는 엉겅퀴를 이용해 알코올성 간 손상 개선용 과립제로 건강식품을 개발해 4월 제품 출시를 앞두고 있다. 


이번 연구 성과는 토종약초를 이용해 건강기능성 식·의약 소재 개발의 토대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앞으로 엉겅퀴와 흰민들레의 산업화가 확대된다면 수입 의존 품목을 대체하고 농가의 새로운 소득 작물이 될 수 있을 전망이다. 


농진청 이지원 인삼특작부장은 "앞으로 우리나라 토종약초에 대한 기능성 소재화 연구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다양한 기능성 식품 소재 개발로 국민건강 증진과 농가소득 증대를 위한 산업 활성화에 기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식품의약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지난 2015년 건강기능식품 국내 시장 규모는 1조8230억원에 달하며 전년 대비 11.8%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