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강/의학] 혈당측정기 사용시 채혈침·검사지 재사용하면 안돼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7.02.15 15:40:25
  • 조회: 3417

 


집에서 당뇨 수치 확인 등을 위해 개인용혈당측정기를 사용할 때에는 채혈침과 혈당측정검사지는 재사용해서는 안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일상생활에서 사용하는 개인용혈당측정기를 소비자가 올바르고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리플릿을 발간한다고 15일 밝혔다.


개인용혈당측정기는 개인의 혈당 수치를 간단하게 검사해 신체활동이나 섭취한 음식에 따른 혈당 변화를 파악하기 위한 자가 검사용 의료기기를 말한다. 


식약처는 최근 고령화, 식생활 변화 등에 따른 당뇨병 환자의 증가로 생활 속에서 혈당을 확인·관리할 수 있는 개인용혈당측정기 사용이 늘어남에 따라 올바른 사용 방법을 안내한다고 밝혔다. 


실제로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만 30세 이상 성인 당뇨병 유병율은 2013년 12.4%에서, 2015년 13.7%로 늘어났다. 이에 따라 개인용혈당측정기 생산·수입금액은 같은 기간 345억원에서 617억원으로,생산·수입량도 278만개에서 369만개로 늘었다. 


개인용혈당측정기 사용 시에는 혈당 측정 전 손을 깨끗이 씻고 건조한 상태에서 채혈해야 하며, 알코올 솜으로 채혈할 부위를 소독·건조한 후 채혈한다. 


채혈을 할 때에는 채혈할 손가락을 약 10초~15초간 심장 아래쪽으로 내려 손가락 끝에 피가 모이도록 하고, 손가락 가장자리를 채혈침으로 찌른 후 필요한 양만큼 혈액을 채취한다. 채혈침은 감염 우려가 있으므로 재사용해서는 안된다. 


혈당측정검사지에 혈액이 부족한 경우에는 오류 메시지가 나타날 수도 있다. 혈당측정검사지 역시 대부분 일회용이므로 재사용 하지 않는다. 


또 유효기간이 있으므로 정확한 측정값을 얻기 위해서는 정해진 유효기간 내에 사용해야 한다. 보통 개봉후 3~6개월 내에 사용해야 한다. 


개인용혈당측정기를 구입할 때는 제품에 부착돼 있는 허가 또는 인증번호 등 표시사항을 통해 의료기기로 허가 또는 인증된 제품인지 여부를 확인하고 구입해야 한다.


또 의료기기제품정보방 홈페이지(www.mfds.go.kr/med-info) 제품정보방에서 업체명, 품목명, 모델명 등을 입력·검색하면 허가된 개인용혈당측정기인지 확인할 수 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