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산업] 구제역 인체감염 사례 있지만 가능성은 '희박'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7.02.08 15:32:58
  • 조회: 7159

 


전국을 뒤덮었던 조류인플루엔자(AI) 악몽이 잦아들자 이번엔 구제역이 농심을 애타게 하고 있다. 


구제역(口蹄疫)은 소, 돼지 등 발굽이 둘로 갈라진 동물이 바이러스에 전염되는 가축전염병으로 치사율이 5~55%에 달한다. 


다행히 인수공통전염병인 AI와 달리 다른 동물이나 사람에게 전파 가능성은 극히 낮은 것으로 알려진다. 


다만 감염동물을 매개로 한 인체 감염 사례가 전혀 없는 것은 아니라는 점이다. 


7일 보건당국 등에 따르면 문헌상 인간 구제역 감염 첫 의심사례는 1695년으로, 1921년부터 1969년까지 전 세계적으로 약 40건 정도의 구제역 인체 감염이 확진된 것으로 알려졌다. 


감염경로는 소에서 짠 살균되지 않은 원유를 마시거나 일부는 호흡기를 통해 감염됐을 것으로 추정된다.


주요 증상은 구제역에 감염된 동물과 마찬가지로 손에 물집이 생기거나 입 주변, 혀 등에 물집이 생기는 등 수족구병과 유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두통, 발열 등이 동반하기로 한다. 


하지만 그동안 인체 감염 의심사례 모두 특별한 치료 없이 저절로 호전돼 위험성은 낮은 것으로 평가된다.


이 때문에 구제역은 사람에게 전파되지 않는다는 것이 정설이다.


보건 관련 국제기구들도 구제역의 인수공통전염병으로 분류하지 않고 있으며 그동안 국내에서도 2000년 이후 수차례 국내 가축농가에서 구제역이 발생했음에도 인체 감염은 한 건도 없었다. 


해외에서 진행된 일부 연구에서는 사람에게 구제역 바이러스를 주입했음에도 구제역에 걸리지 않았다는 결과도 있다.


오히려 사람이 구제역 바이러스를 전파하는 매개물이 될 가능성마저 있다. 구제역 바이러스는 인간의 코에서 24시간 또는 최대 3일까지도 생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인간 소변이나 대변에서 확인되는 경우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만일 구제역에 걸린 가축을 먹더라도 현재까지는 사람에 영향이 없다는 게 보건당국의 설명이다. 


구제역이 발생하면 축산물의 유통이 제한되는 등의 조치가 이뤄지는데다 구제역 바이러스는 열에 약해 50℃ 이상에서 30분이상 가열하면 사멸하기 때문에 날고기를 먹지 않고, 익혀 먹으면 문제의 소지가 없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구제역은 사람에게 전파되지 않는다는 것이 의료계의 공통된 의견"이라며 "오히려 가축의 사체를 통해 세균이나 브루셀라 등 인수공통감염병이 전파될 가능성에 대해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일반인의 경우 손씻기 등 예방수칙만 주의해도 전혀 걱정할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