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강/의학] 4월까지 환자 발생 지속…"고령층 주의해야"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7.01.19 15:28:17
  • 조회: 3331

 


연도별 차이가 있지만 폐렴은 주로 9월부터 이듬해 4월까지 발생하는 특성이 있다. 


19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폐렴에 대해 최근 5년간(2011~2015년) 건강보험, 의료급여 진료정보를 분석한 결과, 5○○○ 평균 진료인원이 계절은 ▲12월(23만9184명) ▲11월(23만4300명) 등 겨울이다. 


하지만 ▲4월(23만261명) ▲5월(21만5078명)과 같이 봄철에도 많이 발생하고 있다. 이는 큰 일교차, 추위에 따른 면역력 저하와 독감 환자 증가에 따른 영향으로 보인다. 


폐렴의 원인은 세균, 바이러스, 곰팡이 등으로 다양하다. 기침, 가래, 열같은 일반적인 감기나 독감과 비슷한 증상이 나타내며 심한 경우 가슴 통증·호흡곤란 등 호흡기 증상, 두통·근육통 등 전신증상을 나타내기도 한다. 


하지만 노인의 경우 폐의 기능과 면역력이 떨어져 쉽게 바이러스나 세균에 감염되지만, 노인의 경우 20~30%는 증상이 없어 발병을 확인하기가 쉽지 않다. 


심사평가원 정성환 심사위원은 "만약 감기로 생각했으나 높은 열이 발생하고, 화농성 가래 및 호흡곤란, 무기력 등의 증상이 지속적으로 나타나면, 즉시 전문의 진료를 통해 폐렴 여부를 진단받아야 한다"며 "가래나 혈액검사로 원인균을 찾아서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또 “특히 만성 질환이 있는 65세 이상 환자들은 독감 및 폐렴 구균 백신이 폐렴 발생을 유의하게 감소시켜 주므로 반드시 백신을 투여받고 증상이 의심되면 즉시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