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산업] 설 차례상 비용…전통시장 25.3만원, 대형마트 34만원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7.01.19 15:26:44
  • 조회: 22245

 


올해 설 차례상 구입 비용이 지난주 대비 소폭 하락했다. 전통시장 기준 25만3000원, 대형마트 34만원선으로 조사됐다. 


18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전국 19개 지역, 45개소의 전통시장과 대형유통업체를 대상으로 설 차례상 관련 성수품 가격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지난주에 비해 각각 0.5%, 0.2% 하락한 것이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각각 4.9%, 0.7% 상승했다. 


이번 조사 결과 지난주에 비해 하락한 품목 수는 전통시장 13개(전체 품목 대비 46%), 대형마트 17개(61%) 품목으로 대체로 하향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 상승 품목의 경우도 전통시장은 4% 이내, 대형유통업체는 7% 이내로 소폭의 상승률을 나타냈다. 


대형마트 기준 무(26.6%), 배추(8.7%), 부세(6.6%)는 가격이 하락한 반면 사과(6.4%)는 일시적 수요로 상승했다. 계란도 6.7% 뛰었다. 


전년에 비해 가격 상승률이 높은 품목은 쇠고기, 배추, 무, 계란 등이다. 쇠고기를 제외한 상승 품목의 가격비중(전통시장 1.8%, 대형마트 1.1%)은 낮은 편이다. 


전통시장에서 구매하는 것이 유리한 품목은 쇠고기, 배, 도라지, 부세 등이다. 대형마트 대비 5만2622원 절약할 수 있다. 대형마트가 유리한 품목은 쌀, 배추, 무, 계란, 사과 등이다. 전통시장보다 2316원 아낄 수 있다. 


한편 27개 대형마트에서 판매중인 선물세트(사과, 배, 쇠고기, 곶감, 표고버섯, 잣, 굴비) 가격을 조사한 결과 청탁금지법 시행 영향에도 쇠고기(한우갈비, 3㎏)와 사과(5㎏, 16과)는 가격이 상승했다. 생산량이 증가한 잣(500g)과 이월 재고물량이 충분한 곶감(1.5㎏, 40개) 등 5개 품목은 가격이 하락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