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알뜰정보] '견과 품은 배'에서 '배빵'까지…농진청 배 요리법 소개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7.01.12 15:33:19
  • 조회: 19

 


농촌진흥청은 11일 우리 몸에 유익한 대표적 알칼리성 식품인 배를 이용한 다양한 요리법을 소개했다. 


배는 수분함량이 85∼88%이며 열량은 51k㎈/100g 정도이다. 식이섬유 함량이 높아(1∼2g/100g) 변비예방에 좋고 정장작용을 돕는다. 또한 발암성 물질의 체외 배출을 촉진하는 효과가 있다. 


최근 배에 많은 폴리페놀과 플라보노이드 성분이 항암·항염·항산화 효과가 뛰어난 것으로 밝혀졌다. 


농촌진흥청은 한국식생활문화학회와 공동 주최한 배 이용 레시피 공모전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견과 품은 배', '배·연어 타르타르 샌드위치'와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배연구소가 추천한 '배빵' 요리법을 소개했다. 


▲견과 품은 배 = 아이들 영양 간식이나 안주로 활용하기 좋다. 배를 반으로 자른 다음, 과육을 파낸다. 이때 껍질에 가까운 과육은 1∼1.5㎝ 정도 남겨둔다. 호두, 아몬드 등을 볼에 담고 적당량의 꿀을 넣어 버무린다. 버무린 견과류를 파낸 배 속에 가득 채우고, 180℃에서 예열한 오븐에서 40분∼45분 정도 구워낸다. 완성된 요리는 요거트와 함께 먹으면 맛이 좋다. 


▲배·연어 타르타르 샌드위치 = 배의 아삭함과 시원함을 그대로 느낄 수 있고 연어와 배의 조화가 이색적이다. 적양파를 차가운 물에 담가 매운 향내를 빼준 다음 배·적양파·연어를 네모상자 모양으로 작게 썬다. 썰어서 준비한 재료에 홀스래디쉬 소스를 넣고 버무린다. 바삭하게 구운 호밀빵에 크림치즈를 펴 바른 뒤, 배를 얇은 두께로 썰어 빵 위에 올린다. 그 위에 버무린 속 재료를 올려놓는다. 기호에 따라 허브를 곁들여 먹으면 된다. 


▲배빵 = 배 건과와 배잼을 이용해 설탕이 적게 첨가된 배빵을 만들 수 있다. 배의 전체 당 함량은 10∼13%이며 말리거나 잼으로 만들면 생과보다 당도가 4∼5배 높아져 약 10∼13°Bx가 된다. 이를 다시 가정용 식품건조기에 넣고 말리면 50∼60°Bx 정도가 된다. 빵을 만들 때 말린 배를 넣으면 설탕 첨가량을 크게 줄일 수 있다. 실제로 마들렌(작은 카스텔라)빵을 만들 때 밀가루 400g 반죽 기준으로 말린 배 200g을 넣으면 설탕 첨가량은 400g에서100∼150g으로 줄어든다. 


농진청 배연구소 이주현 농업연구사는 "배는 생과로도 맛있지만 색다르게 요리로 만들어 먹는다면 건강한 아이들 간식으로도 좋고 특별한 일품음식이 된다"고 말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