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알뜰정보] 농진청, 손쉬운 산소 잡초 관리법 소개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7.01.10 15:35:41
  • 조회: 11215

 


농촌진흥청은 다가오는 설 명절을 맞아 성묘 시 제초제를 이용해 손쉽게 산소의 잡초를 관리할 수 있는 방법을 소개했다. 


잔디 싹이 나오기 전인 1∼2월 중순까지는 입제형 제초제인 디클로베닐입제, 이마자퀸입제 등을 산소와 그 주변에 뿌린다.


6∼7월까지 종자로 번식하는 일년생 및 다년생 잡초가 자라는 것을 막을 수 있다. 뿌리는 방법은 약제와 직접 접촉을 피할 수 있도록 장갑 등을 끼고 산소(10㎡∼33㎡) 크기와 약제에 따라 40∼300g 가량을 뿌리면 된다.


제초제 양이 적어 뿌리는 것이 힘들 경우 약제와 모래(또는 고운 흙)를 1 : 3 정도의 비율로 섞어 뿌려도 된다. 또한 눈이 있는 상태에서 뿌려도 괜찮다. 


잔디 생육 초기인 3∼4월에는 종자로 번식하지 않는 쑥, 토끼풀, 쇠뜨기 등의 잎이 넓은 잡초가 많은 경우에는 액체형 제초제인 메코프로프액제, 메코프로프-피액제를 물에 타서 뿌려준다.


뿌릴 때는 등에 메거나 손으로 잡고 뿌리는 분무기를 이용한다. 산소(10㎡∼33㎡) 크기와 약제에 따라 3∼16.5㎖의 약제를 1.5∼5ℓ의 물에 잘 섞어 가능한 2번 정도 골고루 뿌려준다. 


제초제는 너무 많이 뿌리면 약해가 발생해 잔디가 죽을 수 있기 때문에 반드시 사용설명서의 추천량을 지켜서 사용해야 한다.


사용하고 남은 제초제는 농약포장지 그대로 꼭 밀봉한 다음 바람이 통하는 서늘한 곳에 보관한다. 남은 제초제를 다른 용기에 옮기면 나중에 어떤 약제인지 알 수 없어 오·남용할 수 있다.


농진청 작물보호과 이인용 농업연구관은 "제초제 사용법을 준수해 잘만 사용하면 시간과 노력을 아끼면서 일 년 내내 잡초 걱정 없이 산소를 관리할 수 있다"고 말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