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강/의학] 환자 2명 중 1명 10세 미만… 7~9월 급증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6.08.16 16:55:13
  • 조회: 725

 

감기로 오인하기 쉬운 바이러스 수막염 환자 2명 중 1명이 10세 미만 아동인 것으로 나타났다. 
바이러스 수막염이란 바이러스가 뇌와 척수를 싸고 있는 막(뇌수막)에 염증을 일으키는 질환으로 초기에는 감기와 비슷한 증상이 나타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바이러스 수막염에 대해 2011~2015년까지 최근 5년 동안 심사결정자료를 분석한 결과 매년 약 1만5000명이 진료를 받았다고 14일 밝혔다. 
지난해에는 1만6000명이 진료를 받았고 총진료비는 약 80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진료 환자가 가장 많은 연령은 10세 미만 소아·아동 환자가 59.2%를 차지했다. 이어 10대 17.0% , 30대 8.1% , 20대 6.3% 순으로 많았다. 
특히 바이러스 수막염 환자는 7~9월인 여름철과 초가을에 급증했고 나이가 어릴수록 걸릴 확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1~2014년에 바이러스 수막염 진료인원이 가장 많았던 달은 7월, 지난해에는 9월에 진료인원이 4114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 가운데 83%가 20세 미만 청소년이었다. 
바이러스 수막염이 크게 유행했던 2008년에는 10세 미만 구간의 점유율이 72.7%까지 증가했다. 이는 바이러스 수막염이 크게 유행하는 시기에 소아·아동에서 더 집중돼 발생하는 것을 알 수 있다고 심사평가원은 분석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