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강/의학] 어깨 빠지는 젊은 남성 증가하는 이유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코메디닷컴 [http://www.kormedi.com]
  • 16.08.12 15:54:29
  • 조회: 3667

 

어깨관절은 우리 몸의 여러 관절 중에서 운동 범위가 가장 큰 관절에 속한다. 하지만 그만큼 불안정해 흔히 어깨가 빠졌다고 표현하는 탈구의 위험이 높다. 특히 손을 짚고 넘어지는 등 외상에 의해 부상을 입는 경우가 많다. 
중년층 이상에서 흔한 어깨질환이 어깨힘줄손상인 회전근개 질환이라면 10~30대 젊은 연령층에서는 스포츠 활동이 많아지면서 어깨 탈구로 어깨관절 내 연골 부분인 관절순에 문제가 생기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관절순 손상에 의한 어깨탈구는 초기에 제대로 치료하지 않으면 습관성 탈구로 이어지기 쉽고 연골 손상, 힘줄 파열 같은 후유증을 유발할 수 있는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 
◆외상에 의한 어깨 탈구=관절순은 어깨의 관절와라는 어깨뼈에 부착된 테두리 부분에 해당하는 연골 조직으로, 어깨관절의 넓은 운동 범위를 유지하면서 관절의 안정성을 유지해주는 구조물이다. 관절순에 생기는 주요 어깨손상이 나타날 수 있다. 
날개병원 이태연 원장은 “처음 어깨관절이 탈구되면 심한 통증이 생기는데, 자가 회복이 된 경우라도 반드시 병원을 찾아 진료를 받고 보조기 착용 등 필요한 조치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며 “첫 탈구는 강한 외력에 의해 발생하는 데 반해 재발성 탈구는 통증은 점차 줄어들지만 기지개를 켜는 사소한 동작만으로도 어깨가 쉽게 빠질 수 있는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치료보다 진단이 중요=관절순 손상에 의한 어깨탈구는 병력과 증상에 대한 정확한 파악이 우선되어야 한다. 자기공명영상(MRI) 검사 상 관절순 파열 소견이 확인되더라도 첫 탈구 시에는 보조기 착용을 통한 보존적 치료로 증상이 호전된다면 수술 적 치료보다 비수술적 치료를 시행한다. 
어느 정도의 보조기 착용 후 근육과 힘줄을 튼튼하게 해주는 운동치료나 약물치료, 물리치료, 주사치료 등으로 호전될 수 있다. 그러나 외상에 의해 명확히 관절순 손상이 있고, 보존적 치료 후에도 지속적인 탈구 증상이 발생한다면 수술 적 치료가 필요한 경우가 많다. 
대부분의 수술 적 치료는 관절내시경 수술로 시행된다. 이 같은 어깨탈구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던지는 동작이 많은 스포츠 활동 시 주의하고 활동 전후와 평소 어깨근력을 강화하는 운동을 해주는 것이 좋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