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산업] 종교시설·휴양림 등 어린이놀이시설 안전검사 ‘의무화’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6.08.12 15:48:45
  • 조회: 7156

 


그동안 어린이놀이시설 안전검사 대상에서 제외됐던 종교시설과 하천변 등에 설치된 놀이시설도 앞으로는 안전검사를 의무적으로 받아야 한다. 
국민안전처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어린이놀이시설 안전관리법 시행규칙'을 개정·시행한다고 12일 밝혔다. 
개정안은 기존 어린이놀이시설 안전검사 의무대상에서 제외해 안전관리가 취약했던 종교시설, 주상복합아파트, 야영장, 공공도서관, 박물관, 자연휴양림, 하천변 등 7개 장소에 설치된 놀이시설에 대해 안전검사를 받도록 했다. 
검사에 불합격한 어린이놀이시설은 이용을 금지토록하고 누구나 알 수 있도록 이용금지 표지판을 의무적으로 설치토록 했다. 놀이시설 관리주체에게는 2개월내에 시설개선계획서 제출을 의무화했다. 
물놀이형 어린이놀이시설은 응급상황 발생 즉시 응급처치 등 인명사고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해 인명구조요원 자격증 보유자 또는 심폐소생술, 응급처치 등의 교육을 받은 안전관리요원을 상시 배치해야 한다. 
만약 시설개선 의무를 이행치 않거나 물놀이형 어린이놀이시설에 안전관리요원을 배치하지 않을 경우 과태료가 부과된다. 
정종재 국민안전처 안전정책실장은 "이번 법령 개정으로 그동안 안전관리 사각지대에 있었던 장소에 대해 어린이놀이시설의 안전관리 범위를 확대하는 등 안전을 강화해 어린이들이 안심하고 뛰어놀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자치단체와 긴밀히 협력하고 관리감독을 강화해 어린이놀이시설의 안전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겠다"고 말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