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직장인] 미혼 직장인 여성 38% “결혼 후 자녀 낳지 않을 것”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6.08.11 16:27:22
  • 조회: 10760

 

미혼 직장인 여성의 38%가 결혼 후 자녀를 낳지 않을 계획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정부의 저출산정책도 별다른 도움이 되지 않고 회사에서는 육아휴직이나 유연근무제 등을 사용하기가 여전히 눈치보인다는 인식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전국경제인연합회에 따르면 직장인 여성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 결과 평균 자녀 수(현재 자녀 수+향후 출산계획 자녀 수)가 1.5명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기혼자와 미혼자를 합한 평균으로 현재 자녀 수 평균 0.8명과 향후 출산계획 자녀 수 0.7명을 합산한 결과다. 
기혼자의 평균 자녀 수는 1.8명이었고 미혼자의 경우 향후 출산계획이 있는 자녀 수는 평균 1.1명이었다. 특히 출산할 계획이 없다는 응답은 38.3%에 달했다. 
아울러 직장여성들은 주로 부모로부터 자녀 양육에 도움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자녀가 어린 20∼30대의 경우 응답자의 절반 정도(20대 50.0%, 30대 48.6%)가 부모의 도움을 받고 있으며 이어 20대의 50.0%, 30대의 29.7%가 어린이집 등 보육시설의 도움을 받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정부가 중점적으로 추진해야 할 저출산정책으로는 '일·가정 양립문화 확산'(51.4%), '양육·주거비 등의 비용 지원'(41.6%), '가치관·인식 개선'(7.0%) 등을 꼽았다. 
저출산정책이 실제 자녀계획을 세우는 데 도움이 된다고 응답한 비율은 27.2%로 도움이 되지 않는다(32.8%)는 의견보다 낮게 나타났다.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응답한 이유로는 '지원수준이 비현실적'(68.9%), '정책의 가짓수는 많은데 나에게 도움 되는 것은 별로 없음'(50.6%), '시설이 부족해 필요시 제때 이용이 어려움'(40.2%) 등이 지적됐다. 
'일·가정 양립문화 확산'에 해당하는 정책 중에서는 '육아휴직제도 확대·개선'(59.2%) 사업이 출산율 제고에 가장 도움이 되는 것으로 꼽혔다. 
자녀가 있는 기혼자들의 평균 육아휴직 사용기간은 4.5개월이었고 육아휴직을 사용하지 않았다는 응답은 32.0%였다. 특히 300인 이상 기업에 속한 여성 근로자의 경우 12.9%가 육아휴직을 사용하지 않은 반면 300인 미만 기업에 속한 경우 40.9%가 육아휴직을 사용하지 않았다고 응답해 기업 규모가 작을수록 육아휴직을 사용하지 않은 비율이 더 높았다. 
육아휴직제도 확대·개선, 유연근무제 확산 등 '일·가정 양립문화 확산' 관련 정책이 실제 기업 내에서도 잘 적용되느냐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44.4%가 '그렇지 않다'고 응답했다. 
가장 주된 이유로는 '상사 및 동료들의 눈치'(49.1%)를 꼽았고 다음으로는 '승진, 평가 등에 불이익'(20.3%), '경영진의 의지 부족'(16.7%), '일·가정 양립을 할 수 없는 업무강도'(12.6%) 등을 들었다. 
'양육 주거비 등 비용지원'에 해당하는 정책 중 출산율 제고에 도움이 되는 사업으로는 '양육비 지원'(60.6%), '임신·출산 지원'(47.6%), '주거비 부담 경감'(44.6%), '보육인프라 확대'(43.4%) 등을 꼽았다. 
직장 여성들은 정부의 저출산정책에 5.4%만 만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 만족 비율은 ▲20대 2.9% ▲30대 2.0% ▲40대 6.4% ▲50대 이상 20.0%로 나타났다. 
300인 이상 기업에 속한 여성 근로자의 '만족' 응답(7.7%)은 300인 미만 기업에 속한 여성 근로자의 '만족' 응답(4.6%)보다 높게 나타났다. 지난달 1일부터 정부가 시행하고 있는 '맞춤형 보육제도'에 대해서도 직장 여성들의 자녀 보육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응답(36.8%)이 그렇지 않다(21.8%)는 의견보다 많았다. 
송원근 전경련 경제본부장은 "기업들은 출산·육아와 관련해 일·가정 양립 문화가 확립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며 "정부는 저출산정책의 실효성을 높일 수 있는 방향으로 제도를 개선해나가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전경련의 의뢰로 리서치앤리서치에서 전국 직장인 여성 500명(자영업자, 학생, 전업주부 제외)을 대상으로 지난달 4∼11일 온라인을 통해 진행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38%포인트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