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강/의학] 어린이 수면 부족, 정신질환 위험 높인다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코메디닷컴 [http://www.kormedi.com]
  • 16.07.28 15:57:27
  • 조회: 11196

 


어린이가 늦게 자는 등 수면시간이 부족하면 성인이 된 후 우울증 등 정신건강을 해칠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수면의 질이 좋지 않으면, 어린이의 심리 상태를 부정적으로 발전시켜 정신질환을 유발한다는 것이다. 
미국 휴스턴대학교 연구팀은 7-11세 어린이 50명을 대상으로 수면시간을 줄이도록 한 다음 신체반응을 살폈다. 조사 대상자는 잠이 부족한 상황에서 일상생활을 할 때 어떤 감정을 주로 느끼는지 설문조사를 통해 대답했다. 
그 결과, 대상자들은 수면이 부족한 지 이틀째에 기분 좋은 상황에서도 행복감, 만족 등을 느끼지 못했다. 즉, 수면시간이 평균보다 모자라면 짜증, 분노 등의 부정적인 감정을 느끼는 빈도가 높아졌으며 행복, 만족 등의 긍정적인 감정은 줄어들었다. 
또한, 잠이 모자랄 경우 하루 동안 있었던 재미있고 즐거웠던 시간을 잘 기억하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연구를 이끈 캔디스 알파노 박사는 "이런 현상이 반복적으로 지속되면 감정상태가 부정적으로 변해 우울증 등 정신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알파노 박사는 “부모는 아이의 건강에 신경쓰는 것처럼 수면 역시 중요시 해야 된다”면서 "만약 자녀가 아침에 힘들게 일어나거나 일상생활에서 자주 존다면 수면의 질이 좋지 않다는 것을 의심해야 한다”고 했다. 
하루 적정 수면시간은 미국 수면의학회 조사 결과, 나이에 따라 조금씩 차이를 보인다. 수면의학회 권고 수면시간에 따르면 생후 4-12개월은 12-16시간, 1-2살은 11-14시간, 3-5살은 10-13시간, 6-12살은 9-12시간, 13-18살은 8-10시간이다. 
연구팀은 “수면에 있어 가장 중요한 점은 아이가 일어났을 때 개운함을 느끼고 피로감이 없어야 한다”며 “수면유지를 돕는 호르몬인 멜라토닌이 가장 많이 분비되는 시기인 저녁 10-11시 경에 잠드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이번 연구는 미국 국립정신건강연구원의 지원을 받아 진행됐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