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육아/교육] “야외 활동 적은 아이, 아토피 걸릴 위험 높아”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6.07.28 15:50:38
  • 조회: 21067

 

우리나라 초등학생 1학년 10명 중 8명은 비타민D가 부족해 아토피 피부염이나 알레르기 비염에 걸릴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서울병원 소아청소년과 김지현 교수·양혜경 임상강사 연구팀은 2010년 10~11월 전국 초등학교 25곳의 1학년 학생 3720명을 대상으로 혈액 속 비타민 D 농도를 분석한 결과 이같은 상관성을 확인했다고 27일 밝혔다. 
연구팀에 따르면 혈액 속 비타민D 농도가 기준치인 혈액 1㎖ 당 30ng(나노그램·1ng은 10억분의 1g) 이상인 학생은 전체의 17.6%인 653명으로 조사됐다. 
다른 82.4%는 비타민D 농도가 기준치 이하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18.4%(683명)는 결핍(20ng/㎖ 미만) 상태였고, 불충분(20~29.9ng/㎖)한 비율도 64%(2384명)로 높았다. 비타민D는 햇빛을 통해 생성된다는 점을 고려할 때 농도가 낮다는 건 야외 활동 시간이 적다는 것을 의미한다. 
또 혈중 비타민D 농도가 부족한 학생은 정상인 학생보다 아토피 피부염과 알레르기 비염에 걸릴 위험이 각각 1.3배, 1.2배 높았다. 이는 체내에서 면역 염증 반응을 조절하는 비타민D가 부족하기 때문에 면역 체계가 정상이 아닌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연구팀은 요즘 학생들은 예전과 달리 실내 생활의 비중이 높은 만큼 만성적인 비타민D 부족에 노출될 위험이 큰 것으로 분석했다. 
이때문에 아토피피부염이나 알레르기비염 등의 질환이 있는 아이일 경우 적절한 햇빛 노출이 필요하다고 연구팀은 조언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