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강/의학] 키는 클수록 좋을까? 신장이 미치는 영향 6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코메디닷컴 [http://www.kormedi.com]
  • 16.07.22 16:19:14
  • 조회: 11520

 


사람마다 신체를 바라보는 시각은 다르지만 보편적인 심미적 기준을 적용하면 작은 키보단 큰 키가 보기 좋단 생각이 일반적이다. 그렇다면 건강과 관련해선 어떨까. 상황에 따라 큰 키가 유리할 때도 있고, 작은 키가 주는 혜택이 더 클 때도 있다. 
◆ 암= 큰 키를 가질수록 암에 걸릴 위험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키가 178㎝인 여성은 158㎝인 여성에 비해 갑상샘, 콩팥, 유방, 대장암에 걸릴 위험이 30~40%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를 진행한 미국 알버트 아인슈타인 의과대학의 제프리 카바트 박사는 “키가 큰 여성은 더 많은 세포들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암으로 발전하는 변이가 일어날 가능성이 더 크다"고 했다. 또한 "키에 영향을 주는 호르몬이나 성장 인자가 암 발생 위험에 영향을 주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 심장질환 및 당뇨= 키가 작은 사람에게 불리한 부분도 있다. 바로 심장질환과 당뇨 위험률이 높다는 점이다. 키가 클수록 혈관이 크고 그 만큼 혈류가 활발하게 흐르기 때문에 이 같은 질환 위험률이 떨어지는 것으로 추정된다. 또 키가 크는데 도움을 준 식습관이 이처럼 건강한 혈관 환경을 형성했을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 폐 이식= 폐질환 때문에 폐 이식 수술을 기다리고 있다면 키 큰 사람이 좀 더 유리하다. ‘미국흉부학회저널’에 실린 연구에 따르면 키가 160㎝ 이하인 사람은 폐를 기증받기 위해 좀 더 오랜 시간을 기다려야 한다. 또 이식 받는 과정에서 사망할 가능성도 평균 이상의 신장을 가진 사람들보다 높다. 
◆ 부상 위험= 키가 큰 사람은 작은 사람보다 부상을 입기 쉽다. 또 심각한 부상을 입을 가능성 역시 더 높다. 몸과 지면 사이에 거리가 있는 만큼 넘어진 순간 가해지는 충격이 크기 때문이다. 특히 둔부 골절을 입을 확률이 높다는 보고가 있다. 신장이 길면 신경자극이 전달되는데도 좀 더 오랜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빠른 대처가 어렵다는 점 역시 부상을 입기 쉬운 이유다. 
◆ 목, 척추, 허리 손상= 공공장소에서 이용할 수 있는 대부분의 시설들은 평균키에 맞춰 디자인돼 있다. 키가 작은 사람이든 큰 사람이든 사용에 불편이 따르지만 건강상 문제를 고려한다면 특히 키 큰 사람에게 불리할 수 있다. 가령 세면대에서 손을 씻거나 세수를 할 때 목과 허리를 많이 굽혀야 하는 부담이 오게 된다. 인체공학적으로 설계된 비행기 같은 장소에서조차 앞뒤 좌석 사이가 좁아 다리 통증을 경험할 수 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