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강/의학] 스마트폰, 무더위 속 저온화상 유발 위험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코메디닷컴 [http://www.kormedi.com]
  • 16.07.18 17:48:51
  • 조회: 10390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된 가운데 ‘저온화상’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 특히 전문가들은 “스마트폰의 장기 사용에 따른 피해에 주의를 해야 한다”고 말한다. 
미국 화상학회에 따르면 피부가 섭씨 44도의 온도에서는 1시간, 섭씨 50도에서는 3분, 섭씨 60도에서는 8초 이상 노출되면 피부 단백질이 파괴된다. 이는 폭염 속 저온화상의 위험성을 잘 보여 준다. 
이와 관련해 스마트폰을 비롯해 태블릿 PC, 노트북 등 각종 IT기기가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스마트폰 등 대부분의 IT기기를 장시간 사용하면 열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특히 평균 섭씨 40도 이상의 열을 내는 IT기기를 오래 사용하면 기기와 직접 닿는 피부에 저온화상을 입을 수 있다. 
화상은 고온의 접촉으로 입는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섭씨 40도 이상에 피부가 지속적으로 노출돼도 저온 화상을 입을 수 있다. 저온 화상은 뜨겁다는 느낌을 받지 못하는 물체와의 오랜 접촉만으로도 피부조직이 손상되는 증상이다. 
피부가 붉게 되고 색소침착, 수포가 발생한다. 심하면 피부조직이 괴사한다. 전문가들은 “저온 화상은 고온 화상보다 진행 시 통증이 적고, 피부 변화가 즉각 눈에 띄지 않아 그 위험성을 인지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며 “그러나 증상이 발생한 뒤엔 이미 피부 진피 층까지 손상되는 경우가 많아 피부에 치명상을 입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따라서 이 같은 저온화상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스마트폰으로 장시간 통화 시에는 마이크 기능이 포함된 이어폰을 쓰는 게 좋다. 또 태블릿 PC 및 노트북을 사용할 땐 맨 살 위에 올려놓고 사용하는 것을 삼가야 한다. 
특히 당뇨병 환자나 음주 후 IT기기를 사용하는 사람은 피부의 인지능력이 떨어져 저온화상의 위험에 쉽게 노출될 수 있으니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